수원 윌스기념병원, 몽골 신경외과ㆍ정형외과 의료인 연수 진행…“최소침습수술 한달간 연수”
수원 윌스기념병원, 몽골 신경외과ㆍ정형외과 의료인 연수 진행…“최소침습수술 한달간 연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s_os_몽골 연수의

보건복지부 지정 척추전문병원인 수원 윌스기념병은 ‘경기도 해외의료인 연수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몽골의 정형외과 의사의 연수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연수에는 몽골 수도인 울란바토르에 있는 그랜드메드 병원의 엥흐바야르 사룰(36) 신경외과 의사와 조릭트바타르 오르길(34) 정형외과 의사가 참여했다. 그랜드메드 병원은 몽골에서 최신 설비와 높은 의료 수준을 갖춘 병원으로 꼽힌다.

두 의사는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25일까지 한 달 간 수원 윌스기념병원의 선진 의료기술인 최소침습수술을 습득하는 데 매진했다. 수술에 참관하며 현장에서 진행된 연수 프로그램을 소화했다.

샤룰과 오르길은 “연수기회를 준 윌슨기념병원의 박춘근 병원장님과 의료진, 국제교류팀 등을 비롯한 모든 임직원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며 “몽골에 돌아가면 윌스기념병원에서 배운 것을 활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자국 의료 수준 향상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수원 윌스기념병원은 도내에서 유일하게 3회 연속 척추전문병원으로 뽑히며 연수에 적격한 의료 기관으로 선정됐다. 아시아ㆍ태평양 최소침습 척추수술 트레이닝 센터로 지정돼 2009년 개소한 이후, 해외 의료진 연평균 20~30명이 방문하고 있다.
▲ ns컨퍼런스_몽골 연수의

손의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