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참패… 당선자 ‘0명’ ‘군소정당’ 수난시대
바른미래당 참패… 당선자 ‘0명’ ‘군소정당’ 수난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도 비례대표 1명만 당선
6·13 인천 지방선거에서는 기초의원에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후보만 당선되는 이변이 연출됐다. 광역의원도 정의당에서 비례의원 1명이 당선됐을 뿐, 거대 양당이 의석의 전부를 차지했다.

14일 개표 완료 결과 광역의원은 총 37석중 민주당 34석(비례 2석), 한국당 2석(비례 1석), 정의당 1석(비례)을, 기초의원은 총 118석중 민주당 71석(비례 9석), 한국당 46석(비례 7석), 무소속 1석을 각각 차지했다.

정의당은 이번 선거에서 시장 1명(김응호)과 구청장 2명(남구 문영미·남동구 배진교), 광역의원 2명(신길웅·정수영), 기초의원 신동민 등 10명의 후보를 냈지만, 광역의원에서 비례 1번 조선희 후보만 당선했다.

바른당도 시장 1명(문병호) 구청장 5명(중구 전재중·서구 정일우·남구 최백규·연수구 서원경·남동구 이화복), 광역의원 5명(송석만·추연어·최영완·김영훈·이용창), 기초의원 윤희정 등 35명을 냈지만, 단 한명도 당선인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기초의원 선거에서 군소정당의 당선이 저조한 이유는 남북·북미회담 등 거대 이슈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높은 지지율 덕분에 민주당에 대한 우호적인 분위기가 강했던 점과 3~4인 선거구를 쪼개 2인 선거구를 늘린 것에 기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영채 인하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기초의원은 일반적으로 3~4인 선거구가 늘어야 더 많은 후보에게 기회가 돌아가 군소정당이 진출하기 쉽지만, 2인선거구로 쪼개지면 거대 양당이 독식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주영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