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식 인재양성 ‘아우스빌둥’ 과정 확산 나서
독일식 인재양성 ‘아우스빌둥’ 과정 확산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드라이빙센터
▲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김효준 한독상공회의소 회장,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등이 4일 인천 영종도 BMW 드라이빙센터에서 열린 ‘아우스빌둥 모델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예비 정비인력인 BMW, 벤츠 트레이니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동차 정비기술 분야 명장을 양성하는 독일식 인력 제도인 아수스빌둥(Ausbildung) 모델이 국내에 확산 될 전망이다.

대한상공회의소와 한독상공회의소를 비롯한 5개 정부부처는 4일 인천 영종도 BMW드라이빙센터에서 아우스빌둥 모델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아우스빌둥 프로그램은 기업의 실습과 학교의 이론교육을 병행하는 독일식 인재양성 과정으로 참여 학생은 3년간 현장실습 교육훈련(OJT)과 전문대학교 이론교육을 받는다.

국내에서는 한독상의가 주관해 자동차 정비 관련 특성화고ㆍ공업고교 등 3학년을 대상으로 운영하고 있다. 또한, BMWㆍ벤츠ㆍ만트럭ㆍ다임러트럭 코리아, 두원공과대ㆍ여주대 등이 프로그램에 함께 참여하고 있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은 자동차 정비 분야 업체에 취업해 일과 학습을 병행하며 국내 전문대학교 학위를 취득할 수 있다.

정부는 이번 협약을 통해 재정지원, 대학교육 연계, 군복무 연계 등 다방면의 지원을 약속받았다.

이날 협약식에 참여한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은 “기업이 주도적으로 특성에 맞는 인재를 효과적으로 양성할 수 있는 민간의 자율적인 일ㆍ학습 병행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우스빌둥은 선취업-후학습 프로그램으로 혁신인재 양성과 함께 기업경쟁력을 키울 수 있는 대안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관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