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TV 연예통신' 김정현·이영은, 이재은 아나운서 빈자리 채워
'섹션TV 연예통신' 김정현·이영은, 이재은 아나운서 빈자리 채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섹션TV 연예통신' 신입 아나운서 김정현·이영은. MBC
▲ '섹션TV 연예통신' 신입 아나운서 김정현·이영은. MBC
16일 방송되는 MBC '섹션TV 연예통신'에 새 리포터들이 대거 합류한다.

최근 메인 MC를 맡아왔던 이재은 아나운서가 '뉴스데스크' 앵커로 발탁돼 하차하면서 지난 5월 MBC에 입사한 김정현, 이영은 신입 아나운서가 그 자리를 채운다.

이영은 아나운서는 "이재은 아나운서의 뒤를 이어 신나고 밝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또한 입사 직후 '정해인 닮은 꼴'로 화제를 모은 김정현 아나운서는 "정해인을 닮은 아나운서가 아닌, 김정현을 닮은 누군가가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정현, 이영은 아나운서의 첫 리포팅 도전기가 펼쳐진다. 지난 주말 트와이스를 만난 두 사람은 첫 리포팅을 위한 특별한 준비로 제작진을 놀라게 했다. 김정현이 준비한 트와이스 히트곡 메들리는 멤버들을 절로 춤추게 만들었다. 멤버들은 또 댄스를 준비한 이영은 아나운서의 실력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는 전언이다.

트와이스는 열심히 준비한 신입 리포터들을 위해 폭풍 족발 먹방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특히, 트와이스 나연은 김정현 아나운서에게 애교 섞인 삼행시를 선물해 현장을 열광의 도가니로 만들었다.

이재은 아나운서와 함께 지난 방송을 끝으로 하차한 슬리피와 김우리 후임으로는 신인밴드 르씨엘의 문시온이 발탁됐다. 지난 3월 르씨엘로 데뷔한 신인 문시온은 지난 6월 '섹션TV 연예통신'에서 故앙드레김 추모 패션쇼 일일 리포터에 도전, 신인임에도 편안하고 차분한 진행으로 호평 받았다.

새로운 얼굴들과 '섹션TV 연예통신'의 첫 만남은 오늘(16일) 오후 8시 55분 공개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