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하겠다” 연천서 70대 음주단속 걸려 홧김에 방화…주민 10명 연기 흡입
“자살하겠다” 연천서 70대 음주단속 걸려 홧김에 방화…주민 10명 연기 흡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0일 오후 8시45분께 연천군 전곡읍내 한 빌라에서 화재가 발생해 주민 10여명이 연기를 흡입하는 등 피해를 입었다.

빌라 건물과 집기류 등을 태워 5천3백여만원의 재산피해를 냈다.

경찰은 이 빌라 3층에 거주하는 A씨(70)가 지난 금요일 음주단속에 걸리고 홧김에 자살을 하겠다며 도시가스 밸브를 열어놓고 방화를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A씨는 이날 화재로 팔과 얼굴 등에 3도 화상을 입고 의정부 성모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연기 흡입자들은 퇴원을 한 상태다.

경찰은 A씨의 집 도시가스 밸브가 열려 있어 방화혐의가 있는 것으로 보고 A씨의 상태가 회복되면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연천=정대전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