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호대기 중 쿨쿨…음주운전 수원지역 경찰서 청문감사관 입건
신호대기 중 쿨쿨…음주운전 수원지역 경찰서 청문감사관 입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의 한 경찰서 간부가 음주운전 중 도로에서 잠들어 경찰에 붙잡혔다.

용인동부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수원지역 모 경찰서 소속 청문감사관 A 경정(58)을 형사 입건했다고 1일 밝혔다.

A 경정은 지난달 31일 오후 11시41분께 용인시 기흥구 하갈교차로에서 면허정지 수치인 혈중알코올농도 0.056% 상태로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A 경정은 용인 수지구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시다가 운전대를 잡고 13㎞ 가량을 운전, 신호대기 중 잠이 들어 현장에서 적발됐다. A 경정은 감찰 업무를 담당하는 청문감사관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A 경정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대로 징계위원회에 회부할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강한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