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어' 정수정 "첫 장르물 도전, 잘 어울린단 이야기 듣고파"
'플레이어' 정수정 "첫 장르물 도전, 잘 어울린단 이야기 듣고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배우 정수정이 '플레이어'를 통해 첫 장르물 연기에 도전한다. OCN
▲ 배우 정수정이 '플레이어'를 통해 첫 장르물 연기에 도전한다. OCN
배우 정수정이 '플레이어'를 통해 첫 장르물 연기에 도전한다. 작품을 끝내면 "장르물도 잘 어울린다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는 것이 그녀의 바람이다.

정수정은 오는 9월 29일 첫 방송되는 OCN 새 오리지널 '플레이어'(극본 신재형 연출 고재현 제작 아이윌 미디어)에서 전국구 베스트 드라이버 차아령 역을 맡았다.

어릴 적 보육원에서 도망 나와 가족도 친구도 없이 닫힌 마음으로 밑바닥 세계에에서 각종 기술을 익혔고, 그중 가장 특출난 재능을 보인 것이 바로 운전이었다. 경찰의 추격도 순식간에 따돌릴 정도로 빼어난 실력이었던 것. 그러나 밑바닥 인생에 염증을 느낄 때, 본투비 사기꾼 강하리(송승헌), 해킹 마스터 임병민(이시언), 주먹요정(태원석)과 만나 플레이어 4인방을 이루게 된다.

그간 다양한 작품에서 차곡차곡 연기 경력을 쌓아온 정수정에게 '플레이어'는 첫 장르물이다. "우선 대본을 정말 재미있게 읽었다"고 운을 뗀 그녀는 "평소 장르물을 해보고 싶었고, 안 해봤던 캐릭터라 더욱 매력적으로 다가왔다"며 차아령 역을 맡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그동안 연기했던 캐릭터들과도 많이 다르다. 누구에게도 사랑을 받아 본 경험이 없고 배신만 당하며 살던 아령을 연기 하기 위해 깊은 외로움을 가진 인물이 되보려 한다"며 색다른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무엇보다 이번 작품을 통해 직접 액션에도 도전했다. 이미 공개된 티저영상을 통해 화려한 오토바이 실력과 카리스마를 선보인 정수정. 역할 특성상 자주 등장하는 자동차 액션 촬영에도 능숙해지기 위해 연습을 거듭하며 공을 들였다. 또한 플레이어 4인방 중 유일한 여성이지만 그 누구에게도 지지 않고, 자신의 생각을 솔직하게 드러내는 당찬 캐릭터로, 시청자들에게 화려한 액션과 시원한 걸크러쉬 면모를 선보일 예정. 정수정만의 차별화된 매력이 기대되는 대목이다.

새로운 도전이기 때문에 "많이 배우고 고민하며 촬영하고 있다"는 정수정은 끝으로, "정말 재미있게 촬영을 하고 있다. 무엇보다 현장 분위기가 좋아서 그 에너지가 드라마를 통해 시청자분들께 잘 전달 될 것 같다. 열심히 불법 재산을 찾아내 통쾌한 재미를 선사할 '플레이어' 기대 부탁드린다"는 당부를 전했다.

'플레이어'는 사기꾼, 드라이버, 해커, 파이터까지, 각 분야 최고의 플레이어들이 뭉쳐 가진 놈들이 불법으로 모은 더러운 돈을 찾아 터는 유쾌·통쾌 머니 스틸 액션 드라마다.

'보이스2' 후속으로 다음달 29일 오후 10시 20분에 첫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