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고아라 "학창시절 인기? 창문 유리창 깨졌다"
'한끼줍쇼' 고아라 "학창시절 인기? 창문 유리창 깨졌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JTBC '한끼줍쇼'  녹화 방송 캡처. JTBC
▲ JTBC '한끼줍쇼' 녹화 방송 캡처. JTBC
배우 고아라의 학창시절 에피소드가 공개됐다. 

오늘(22일) 방송될 JTBC '한끼줍쇼'에서는 가수 닉쿤과 배우 고아라가 밥동무로 출연해 안양시 관양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닉쿤과 고아라 규동형제는 안양시 평촌 학원가를 찾았다. 이 곳은 과거 고아라가 출연했던 드라마 '반올림'의 주 촬영지이다. 고아라는 실제 촬영을 했던 곳을 가리키며 추억을 공개했다. 

고아라는 학창시절 예쁜 외모 때문에 겪었던 아찔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고아라는 "고등학생 때 여고를 다녔는데 창문 1,2층 유리가 다 깨졌다. 인기가 많아서"라고 수줍게 당시를 회상해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고아라는 같은 소속사 식구인 배우 하정우, 정우성, 이정재를 언급하기도 했다. 선배들로부터 연기 조언을 많이 받느냐는 강호동의 질문에 고아라는 "모니터링도 많이 해주시고 작품 전 후에 메시지를 주신다. 그 중 하정우 선배님은 개그 담당"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모태미녀 고아라의 한 끼 도전은 오늘(22일) 오후 11시 '한끼줍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