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동주 "서세원, 4년 전 연락 끊겨…홀로서기 중"
서동주 "서세원, 4년 전 연락 끊겨…홀로서기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TV조선 '꿈꾸는 사람들이 떠난 도시 라라랜드'(이하  '라라랜드') 녹화 방송 캡처. TV조선
▲ TV조선 '꿈꾸는 사람들이 떠난 도시 라라랜드'(이하 '라라랜드') 녹화 방송 캡처. TV조선
방송인 서정희의 딸 서동주가 자신의 일상을 공개한다.

오는 15일 첫 방송될 TV조선 '꿈꾸는 사람들이 떠난 도시 라라랜드'(이하  '라라랜드')에서는 '원조 엄친딸'로 알려진 서동주는 처음으로 샌프란시스코에서 변호사로 활동하는 제2의 삶을 공개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서동주는 "남들은 엄친딸인 줄로만 알지만, 나는 늘 한 번에 되는 것이 없었다. 대학도 한 번에 붙은 적이 없다. 결혼도 실패했다"라고 그동안 한 번도 꺼내지 않았던 솔직한 마음을 털어놓는다.

서동주는 4년 만에 이혼을 고백한 이유에 대해 "(앞으로) 더 힘든 일도 많을 텐데 (엄마한테) 아기처럼 어리광 부리고 싶지 않았다"고 성숙한 면모를 보였다. 그는 "지금 엄마와 같은 상황에서 홀로서기 중이다. 엄마와 매일 24시간 연락한다"고 말한다. 아버지 서세원과는 "4년 전 연락이 끊겼다"고 솔직하게 말한다.

'라라랜드' 첫방송에는 서정희도 출연해 딸의 이혼에 대한 심경을 처음으로 이야기할 예정이다. 그동안 본인의 이야기 외에 딸에 대한 언급은 일체 함구했던 그녀가 딸을 위해서 어렵게 출연을 결심했다는 후문이다.

서정희는 “딸이 (이혼) 선택을 잘 했다고 생각한다. 나처럼 힘들지 않았으면 좋겠다. 엄마의 이기적인 마음이다"라고 담담하게 이야기한다. 이어 "(이혼 당시) 딸에게 많은 위로를 받았다. 나도 딸이 힘들 때 위안을 주는 좋은 엄마가 되고 싶다"라고 딸의 향한 깊은 애정과 응원의 마음을 드러낸다.

'라라랜드'는 오는 15일 오후 10시 50분 첫방송된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