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범죄피해자, 심리상담 및 치료 통합 지원
경기북부 범죄피해자, 심리상담 및 치료 통합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북부 범죄피해자 보호시설 입소자에게 심리상담과 치료가 통합된 지원이 이뤄질 전망이다.

24일 경기북부 범죄피해자 지원센터에 따르면 최근 관내 범죄피해자 보호시설을 방문한 최근수 이사장은 “범죄피해자 트라우마 전문 치유기관인 ‘의정부스마일센터’와 연계해 심리상담과 치료를 돕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시설 퇴소자 가운데 생활이 어려운 범죄피해자는 통합네트워크를 구축해 문제를 해결해 주기로 했다.

이날 시설을 함께 방문한 양부남 의정부지검장은 “평소 범죄 예방활동은 물론 범죄 발생 초기부터 다양한 피해자 발굴과 보호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 이사장과 양 검사장을 비롯해 김환철ㆍ이경자 운영이사는 추석을 앞둔 지난 12∼20일 강력범죄, 가정폭력, 아동학대, 이주여성, 성매매 피해자 등 관내 범죄피해자 보호시설 8곳을 방문해 위로하고 특별운영비를 전달했다.

또 생계가 어려운 범죄피해자 4가구를 찾아 생필품 세트를 전달하고 격려했다.

지난 2005년 문을 연 경기북부 범죄피해자 지원센터는 범죄피해자 회복을 위해 법률·의료 상담 등 매년 평균 1천239건의 민원을 처리하고 있으며, 매년 평균 148명에게 생계비, 치료비, 주거 이전비, 학자금 등 1억1천40만 원을 지원하고 있다.

의정부=박재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