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의회 윤미현 의장, '과천시 도시재생을 위한 첫 출발은 물길 조성'
과천시의회 윤미현 의장, '과천시 도시재생을 위한 첫 출발은 물길 조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윤미현 1
“과천시의 도시기능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효율적인 도시재생 전략계획 수립과 인구증가에 따른 교통문제를 해결해야 합니다.”

윤미현 과천시의회 의장은 26일 “과천시는 관악산과 청계산, 우면산으로 둘러싸인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고 있지만 도시의 건축양식이나 디자인, 색채 등을 감안해 보면 아름다움이 결여돼 있어 아쉬움이 많다”며 “과천시의 도시기능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키기 위해서는 우선적으로 도심 중심을 통과하는 양재천을 자연형 하천으로 재탄생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의장은 또 “현재 교보빌딩과 그레이스 호텔, 렉스타운 앞 복개된 양재천의 자연형 하천으로 복원해 도심의 물길을 확보하는 것이 과천 도시재생의 첫 출발”이라고 제시했다.

양재천 복원이 이뤄지면 자연스럽게 홍천천과 연결돼 관악산 자락에서 도심을 중심으로 통과하는 물길이 조성되기 때문에 과천시만의 특성을 가진 감성적 공간으로 재탄생할 수 있다는 판단이다.

윤 의장은 과천시가 살기 좋은 도시로 명성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과천지역의 교통문제 역시 해결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윤 의장은 “지식정보타운, 과천 주암 공공지원 임대주택지구( 뉴스테이 지구) 조성과 함께 의왕 청계에 신도시 건설까지 완료되면 교통지옥으로 전락할 것”이라며 중앙정부의 교통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윤 의장은 현재의 환경여건에서 서울을 연결하는 도로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세 가지 방향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우선 과천대로에서 남태령도로 구간에 또 하나의 도로인 지하도로를 만들고 안양시 석수동에서 서울대를 연결한 것처럼 관악산을 통과하는 도로를 신설해얀 한다는 것이다.

여기에 과천시를 통과하는 차량을 분산시키기 위해 신도시가 들어서는 의왕시 청계와 서울시를 연결하는 우회도로 신설과 과천 경마공원에서 성남시 복정역을 연결하는 위례∼과천선 지하철 공사의 조속한 추진이 대안이다.

윤 의장은 “도시를 새롭게 설계하는 것은 삶의 환경에 큰 영향을 줄 뿐만 아니라 부동산 시장에도 엄청난 변화를 가져온다”며 “급변하는 도시환경 속에서 과천의 정체성과 특성을 찾으려면 정치인과 행정기관이 관심을 갖고, 도시를 아름답게 디자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과천=김형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