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다음달 당협 ‘물갈이’ 본격 착수…절반 이상 교체 관측도
한국당, 다음달 당협 ‘물갈이’ 본격 착수…절반 이상 교체 관측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다음 달 1일부터 조직강화특별위원회(조강특위)를 본격 가동, 전국 253개 당협의 ‘물갈이’에 본격 착수할 계획이어서 대대적인 인적쇄신이 이뤄질지 주목된다.

한국당은 특히 홍준표 전 대표 체제가 마련한 심사기준을 백지화하고, 참패했던 지난 6·13 지방선거 광역·기초의원 선거 결과를 평가 기준으로 적용하는 것도 검토할 방침이어서 예상보다 규모가 커질 가능성도 있다. 일부에서는 ‘물갈이’ 폭이 전체 당협의 절반 이상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26일 당 관계자에 따르면 7명으로 구성되는 당 조강특위는 당연직으로 참여하는 김 사무총장(위원장)과 김석기 전략기획부총장, 김성원 조직부총장(동두천·연천)을 제외하고 나머지는 모두 외부 인사로 구성된다.

조강특위 구성이 완료되면 다음 달 1일부터 당협 평가 기준 마련 및 실사에 착수한다. 평가 기준에 ‘6·13 지방선거’ 결과를 반영할지 여부가 최대 관심사다.

당협위원장들이 지난 지방선거에서 직접 기초단체장에 출마하거나 해당 지역 광역·기초의원 후보 공천을 주도한 만큼 득표율 등을 따져 당협 평가의 심사기준으로 활용하게 되면 상당수가 교체대상에 오를 수 있다.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거나 수사나 재판을 받는 사람들에 대한 평가 기준 또한 관심이다.

한국당은 당협위원장 교체지역의 경우, 만 49세 이하 청년과 여성을 최우선 배려하고, 만 39세 이하도 특별 배려해 세대교체를 추진할 방침이다. 당내 옛 친박(친 박근혜)계, 홍 전 대표 시절 새로 선임된 60여명의 당협위원장에 대한 평가 결과도 주목된다.

앞서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새로운 가치’, ‘변화와 혁신’을 강조하며, “집권당 시절의 구조와 체제, 관행과 관습을 모두 바꾸고 확실한 세대교체, 확실한 인적혁신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