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청 김서운 3관왕 ’황금라켓’
수원시청 김서운 3관왕 ’황금라켓’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서운(수원시청)이 유영동(순천시청)과 함께 한국선수단의 첫 3관왕에 등극한 가운데 한국정구가 사상 유례없는 금메달 싹쓸이를 이뤄냈다.

지난 3일 단체전 우승자인 김서운은 7일 부산 사직정구장에서 벌어진 여자 복식 결승전에 장미화(안성시청)와 팀을 이뤄 출전, 세계 최강의 복식 조인 미즈카미 시노-야타가이 시호(일본) 조를 5대1로 완파하고 금메달을 추가했다.

김서운은 이어 유영동과 짝을 이룬 혼합복식 결승에서 한 수 아래인 팡퉁시엔-초우츄핑(대만) 조를 역시 5대1로 가볍게 꺾어 세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또 유영동은 혼합복식에 앞서 이원학(달성군청)과 한 조를 이룬 남자 복식, 역시 3일 단체전에서 우승, 김서운과 함께 3관왕이 됐다.

한편 지난 3일 남녀 단체전 동반우승을 달성했던 한국은 이날 열린 개인전 5종목(남녀 단식, 남녀 복식, 혼합복식)에서 모두 우승, 정구가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94년 대회 이후 아시안게임 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독식했다.

한국은 금메달 5개가 걸린 이날 개인전 결승에서 첫번째 낭보는 김경한(달성군청)과 박영희(대구은행)가 띄웠다.

김경한은 남자 단식 결승에서 김희수(문경시청)와 풀세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4대3으로 신승을 거둬 우승했고, 역시 한국 선수끼리 맞붙은 여자 단식 결승에서는 박영희가 김현주(충청하나은행)와 마지막 7세트까지 숨막히는 대결을 펼친 끝에 4대3으로 역전승을 거두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어 금메달 싹쓸이의 가장 큰 고비였던 여자복식 결승에서 김서운-장미화 조는 이미 여자 단체전 결승에서 5대0으로 꺾었던 ‘최강의 복식조’ 미즈카미-야타가이 조를 맞아 자신감 넘치는 플레이로 단 한세트만을 내주며 한국에 5번째 금메달을 안겼다.

또 한차례 우리 선수끼리 대결한 남자복식 결승에서 이원학-유영동 조가 황정환(문경시청)-김희수 조를 5대4로 제치며 우승, 마지막 금메달이 걸린 혼합복식에 관심이 집중됐다.

결승에 오른 유영동-김서운 조는 일방적인 우위를 보이며 연속 4세트를 따낸 뒤 5번째 세트를 내줬으나 6번째 세트를 단 한점도 내주지 않고 셧 아웃, 금메달 싹쓸이의 대미를 장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