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전세계 공대생이 꼽은 ‘취직하고픈 직장’ 9위…3년 연속 ‘톱10’
삼성전자, 전세계 공대생이 꼽은 ‘취직하고픈 직장’ 9위…3년 연속 ‘톱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전 세계 공대생이 꼽은 가장 매력적인 직장 순위에서 9위에 올랐다.

이로써 2016년부터 3년 연속 ‘톱 10’에 올라 주요 국가의 젊은 층을 중심으로 긍정적인 기업 이미지를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1일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인적자원(HR) 컨설팅업체인 유니버섬(Universum)이 최근 발표한 ‘2018년 세계에서 가장 매력적인 고용주’ 명단에서 삼성전자는 공학ㆍIT 전공 부문 9위에 랭크됐다.

이는 지난해보다 1계단 오른 것으로, 아마존(10위)과 소니(11위), 페이스북(23위), 화웨이(40위) 등 글로벌 유력 IT 기업들을 제쳤다.

삼성전자는 2015년까지만 해도 10위권에 들지 못했으나 2016년 9위를 시작으로 3년째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조사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브라질, 캐나다, 프랑스, 독일, 인도, 이탈리아, 영국 등 전 세계 12개 국가의 공학ㆍIT 전공 대학생ㆍ대학원생 11만 8천67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1위는 지난해에 이어 미국 구글이 차지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그 뒤를 이었고, 애플과 BMW그룹, 인텔, 제너럴일렉트릭(GE), IBM, 지멘스 등의 순이었다.

삼성전자는 또 이들 12개국의 경영학 전공 학생 11만 843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44위를 차지해 지난해보다 5계단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삼성전자는 올해 초 비즈니스 인맥 사이트 ‘링크트인’의 조사에서도 미국 기업이나 미국에 진출한 기업 가운데 ‘가장 일하고 싶은 직장’ 순위 21위에 오른 바 있다.

재계 관계자는 “제품 브랜드뿐만 아니라 젊은이들이 취직하고 싶어하는 직장으로 꼽혔다는 건 미래 성장 가능성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유니버섬은 10번째로 발간한 올해 연차 보고서에서 “10위 권에 새롭게 등장한 기업 가운데서는 공학·IT 전공 부문에서는 삼성전자 등이 눈에 띈다”고 설명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