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지법·지검 이전 후보지로 ‘우정마을’ 급부상
의정부지법·지검 이전 후보지로 ‘우정마을’ 급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낡고 비좁은 청사로 이전이 시급한 의정부지방법원ㆍ검찰청의 이전 후보지로 현 청사 인근 의정부시 녹양동 우정마을이 부상하고 있다. 1호선 녹양역과 근접한 우정마을 일대는 최근 정부가 주택공급 대책으로 택지지구 조성계획을 발표한 곳으로, 의정부시는 국토교통부에 공공청사 용지 마련을 요청할 방침이다.

3일 의정부시와 법원 등에 따르면 시는 이번 정부 발표 전부터 우정마을 일대를 민간투자 방식으로 개발할 계획을 마련했다. 이 과정에서 이곳을 의정부지법ㆍ지검의 이전 후보지로 제시했고, 법원 관계자들도 직접 둘러본 뒤 긍정적으로 이전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추석 연휴 직전인 지난달 21일 국토부는 우정마을 일대 51만 8천㎡에 4천600가구를 건설, 택지지구를 조성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시는 우정 택지지구를 조성할 때 공공청사 용지를 마련해 달라고 국토부에 요청한다는 방침이다.

의정부지법ㆍ지검은 1983년 녹양동 현재 위치에 개청한 이후 고양지원ㆍ지청을 두고, 경기북부 10개 시ㆍ군과 강원도 철원군을 담당하고 있다. 이후 경기북부 인구 급증으로 사건과 업무는 늘어난 반면 청사는 낡고 비좁아 이전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애초 시는 지난 2004년부터 금오동 반환 미군기지에 광역행정타운을 조성하면서 의정부지법ㆍ지검이 들어올 6만㎡를 남겨뒀다. 그러나 2012년 남양주지원ㆍ지청 건립이 결정되면서 법원 행정처의 사업 우선순위에서 밀려 진척되지 않았다. 더욱이 지하철과 연결되지 않는 등 교통 편의성이 낮다는 이유로 이전지로 부적절하다는 의견까지 나왔다.

반면 우정마을 내 이전 후보지는 지하철 1호선 녹양역과 2㎞가량 떨어져 있어 교통이 편리하다는 장점이 있다.

시 관계자는 “우정 택지지구의 토지 이용 계획은 국토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가 마련한다”며 “법원ㆍ검찰청 이전을 위해 공공청사 용지 마련을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의정부=박재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