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남상미 "즐겁고 행복했던 4개월"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남상미 "즐겁고 행복했던 4개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배우 남상미. 제이알이엔티
▲ 배우 남상미. 제이알이엔티
지난 주 인기리에 종영한 SBS 주말특별기획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의 그녀 남상미가 다양한감정을 표현할 수 있었던 지은한을 연기할 수 있어 행복했다고 전했다.

남상미는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최종회 방송일인 지난달 29일 소속사 제이알이엔티 V앱 채널 라이브를 통해 애청자들에 대한 감사인사와 은한을 떠나보내는 마음을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처음 대본을 읽고 은한과 다라, 이 모녀를 구해주고 싶다는 마음에서 시작했다는 남상미는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을 통해 딸과의 사랑, 가족의 의미를 표현해보고 싶었다고.

촬영하면서 가장 어려웠던 점으로는 기억을 잃었던 은한이 몰랐던 사건들을 하나 알게될 때마다 느끼는 감정들을 어느 정도까지, 어떤 마음으로 표현해야 하는지와 딸 다라와의 장면들에서 이어지는 감정씬들의 표현을 꼽았다.

더불어 남상미에게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은 대본을 받았을 때부터 이 장면을 어떻게 표현해야할까 고민했던 "이제 지은한이 돌아왔어" 대사가 있었던 장면이었다고. 은한의 모든 기억이 한번에 몰아쳐서 돌아오는 부분이면서 짤막한 대사에 많은 것이 함축되어 있는 장면이라 가장 고민을 많이 했던 장면이었다고 전했다

촬영팀과 감독님이 환경을 잘 만들어주신 덕분에 촬영전 걱정했던 것보다 더욱 잘 몰입할 수 있었고 결과적으로 은한의 감정이 잘 드러났던 것 같아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미소지었다. 또한 연기자로서 표현할 것이 많았던 지은한 캐릭터를 만나 연기하며 방송 내내 시청자들의 많은 응원과 사랑을 받아 행복했다는 감사의 인사도 빼놓지 않았다.

흡인력 있는 스토리와 속도감 넘치는 전개, 배우들의 탄탄한 열연이 만나 방송 내내 두자리 수 시청률 고공행진을 이어가며 고품격 미스터리 멜로로 사랑받은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에서 남상미는 지은한이 남상미일 수 밖에 없는 열연을 펼쳤다. '달콤한 스파이'를 시작으로 '개늑시' '조선총잡이' '김과장'까지 굵직굵직한 작품에서 제 몫을 해온 남상미의 섬세하고 촘촘한 열연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

작품마다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하며 미스터리 멜로 장르에서도 재발견된 믿보배 남상미가 다음 작품에서는 또 어떠한 모습으로 돌아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다음은 남상미 답변 내용.

남상미가 전한 그녀말과 지은한 이야기

◎ 그녀말에서 중점을 둔 점

처음 대본을 읽으면서 은한이와 다라, 이 모녀를 구해주고 싶다라는 마음이 들었다. 딸과의 사랑, 가족의 의미 그런 것들을 표현해보고 싶었다.

◎ 연기하면서 어려웠던 점이 있었다면

은한의 기억이 조각 조각 생각날 때마다의 감정표현. 몰입은 현장에서 하지만 그 전에 그 때의감정선을 생각하고 연기해야하는데 각각의 기억에 대해 은한이 느끼는 괴로움이나 가슴아픔을 사건에 따라 어느 정도까지, 어떠한 마음으로 표현해야하나 고민을 많이 했다. 이후 제가 찬기의 저택에 아내로 다시 들어갔을 때에는 은한이 그 장소에서 느끼는 중압감과 어두운 분위기를 시청자분들께 어떻게 전달할 수 있을까 생각을 많이 했다. 후반부에서는 딸 다라와의 장면들이 가장 잘 표현하고 싶으면서도 가장 어려웠던 부분이었다. 딸을 보며 느끼는 가슴 아픔, 괴로움, 미안함 각각의 감정들이 제게 너무 크게 다가와 그 감정들을 추스리는게 어려웠다.

◎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

대본을 받았을 때 "이걸 어떻게 표현하지"하고 가장 고민했던 "이제 지은한이 돌아왔어"라는 대사가 있었던 장면. 은한의 모든 기억이 한번에 몰아쳐서 돌아오는 부분이고 짤막한 대사 안에 많은 것을 표현해야 하는 부분이라 정말 고민을 많이 했던 것 같다. 촬영팀과 감독님이 환경을 잘 만들어주시고 그 환경에 집중하다보니 촬영전 걱정했던 것보다 은한이의 감정표현이 잘 나온 것 같아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꼽고 싶다. 또 이미숙 선생님께서 은한이가 차를 몰고 대문으로 돌진할 때 인터폰에서 손을 떼시는 장면, 찬기 동영상을 공개하지 말라고 부탁하시는 장면도 진한 기억이 남는다. 또 한은정 언니가 CC TV를 이용해 말과 행동을 다르게 해서 은한을 곤경에 빠뜨리는 장면은 함께 연기하면서 소름이 돋았던 기억이 난다.

◎ 함께 연기했던 배우들과의 호흡은 어땠는지

사실 극중에서의 관계는 모두 사연이 있고 아픔이 있는 관계였는데 촬영장에서 배우들의 느낌은 서로 서로를 너무 좋아해서 서로 응원하고 힘을 북돋워주는…. 웃음이 많고 호흡이 너무 좋은 현장이었다. 이미숙 선생님하고는 처음 작품을 함께했는데 이미숙 선생님하고의 마음이 많이 남은 것 같다. 인생 이야기, 삶의 이야기도 많이 해주셨고 닮고 싶은 멋진 선배님이셨다. 상대역이었던 김재원-조현재 오라버니는 함께 어려운 연기를 해야함에도 불구하고 정말 오라버니들처럼 너무 편안하고 푸근하고 잘 받아주셔서 너무 감사했다. 극의 내용은 어두운 부분이 있지만 그러한 촬영장 분위기가 더해져 우리 드라마가 많은 사랑을 받았지 않았나 싶다.

◎ 종영소감

우선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을 애청해주시고 기다려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응원해주신 여러분이 계셔서 저희 배우들과 스태프분들 모두 힘을 내서 즐거운 마음으로 촬영할 수 있었습니다.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은 제게 새로운 경험을 하게 해준 작품입니다. 미스터리라는 장르를 처음 연기하면서 극중 은한이 되어 은한이 겪는 다양한 감정을 고민하고 표현하면서 어려운 감정들이었지만 연기하고나면 다시 에너지를 받으며 연기하는 즐거움을 느끼는 특별한 경험을 했던 작품이었어요. 감독님과 작가님 이하 정말 좋으셨던 그리고 고생하셨던 스태프 분들 그리고 웃음 가득 힘이 되어준 배우분들과 함께해 너무나 즐겁고 행복했던 4개월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