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사망사고, 황민 구속…“범죄 중대성 고려할 때 도주의 우려가 있다”
음주운전 사망사고, 황민 구속…“범죄 중대성 고려할 때 도주의 우려가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주운전 사망사고를 낸 뮤지컬 연출가이자 배우 박해미의 남편 황민씨(45)가 구속됐다.

4일 의정부지법 김주경 영장전담판사는 “범죄 중대성을 고려할 때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황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이날 오전 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경찰에 출석한 황씨는 “제가 다 잘못한 것이고, 유가족과 피해자에게 너무 죄송하다”고 말했다. 황씨는 “사고 이후에 (아내가) 집에 오지 못하게 해 못 만났고, 아내 전권을 위임받았다는 변호사를 통해 박해미씨 입장을 들었다”며 “법이 심판하는 대로 따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황씨는 지난 8월27일 밤 11시15분께 강변북로 남양주 방향 토평나들목 인근에서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 갓길에 정차 중인 25t 화물차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차에 타고 있던 뮤지컬 단원 인턴 A씨(20ㆍ여)와 뮤지컬 배우이자 연출가 B씨(33) 등 2명이 사망하고, 황씨 등 동승자 3명이 다쳤다.

도로교통공단에서 조사한 결과 황씨가 제한속도만 지켰더라도 인명 참사는 막을 수 있었을 것으로 분석됐다. 경찰은 캐나다 국적인 황씨가 도주의 우려가 있고, 단장이라는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피해 단원 관련 증거를 인멸할 우려도 있다고 판단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의정부=박재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