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미 측 "루머, 사실무근…매우 불쾌"(전문)
정유미 측 "루머, 사실무근…매우 불쾌"(전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유미 측이 근거 없는 소문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매니지먼트 숲
▲ 정유미 측이 근거 없는 소문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매니지먼트 숲
배우 정유미 측이 근거 없는 소문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정유미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은 18일 악성 루머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고 밝히며 "사실 무근인 내용을 무차별적으로 유포하고 사실인양 확대 재생산해 배우의 명예를 실추하고 큰 상처를 준 행위에 대해 더이상 좌시할 수 없다. 말도 안되는 루머에 소속 배우의 이름이 언급되는 것 조차 매우 불쾌하다"고 전했다.

이어 "악성 루머의 최초 작성 및 유포자, 온라인 게시자, 악플러에 대해 책임을 묻기 위해  증거 자료 수집을 끝 마쳤고, 오늘 법무 법인을 통해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라며 "지라시를 작성하고 또는 게시 유포하는 모든 행위는 법적 처벌 대상이며 이번 일에 대해 어떠한 협의나 선처도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SNS, 온라인 등을 통해 나영석 PD와 정유미에 대한  정보지 일명 '지라시'가 돌았다지라시가 유포됐다. 해당 지라시에는 나영석 PD와 정유미의 이름이 담겨 있었다. 이 때문에 지난 17일부터 18일까지 이틀 연속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여전히 화제를 모으고 있다.

다음은 정유미 측 공식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매니지먼트 숲 입니다.

최근 각종 온라인, SNS 등을 통해 유포되고 있는 소속 배우 정유미씨 관련 악성 루머에 대한 공식 입장을 전달드립니다. 현재까지도 유포되고 있는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당사는 사실 무근인 내용을 무차별적으로 유포하고 사실인양 확대 재생산해 배우의 명예를 실추하고 큰 상처를 준 행위에 대해 더이상 좌시할 수 없습니다. 말도 안되는 루머에 소속 배우의 이름이 언급되는 것 조차 매우 불쾌합니다.

당사는 악성 루머의 최초 작성 및 유포자, 온라인 게시자, 악플러에 대해 책임을 묻기 위해  증거 자료 수집을 끝 마쳤고, 오늘 법무 법인을 통해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입니다. 속칭 찌라시를 작성하고 또는 게시 유포하는 모든 행위는 법적 처벌 대상이며 이번 일에 대해 어떠한 협의나 선처도 없습니다.

매번 '아니면 말고' 식의 루머 유포로 배우와 가족들이 많은 상처를 받고 있습니다. 루머 확산이나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 드립니다. 

이시간 이후로 더이상 악성 루머가 게시 유포되는 일이 없길 바라며 앞으로 소속 배우들의 명예를 훼손하는 사안에 대해서 엄중히 대응하겠습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