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프리미엄 초음파 진단기기 플랫폼 ‘헤라’ 공개
삼성, 프리미엄 초음파 진단기기 플랫폼 ‘헤라’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삼성 HERA W10 공개 (1)
삼성전자와 삼성메디슨은 산부인과용 프리미엄 초음파 진단기기 플랫폼 ‘헤라’ 신제품을 공개했다고 22일 밝혔다.

21∼24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제28회 세계 산부인과 초음파학회(ISUOG)에 참가해 신제품을 선보였다. ISUOG는 해마다 3천여 명에 달하는 산부인과 전문의들이 참석하는 이 분야 최대 국제 학술행사로, 삼성은 매년 행사에 참가해 새로운 기술과 제품을 선보여 주목받았다.

삼성은 이번 싱가포르 행사에서 기존 초음파 진단기기 라인업과 차별화한 신규 플랫폼 ‘헤라’(HERA)를 개발하고, 그 첫 제품으로 ‘헤라 W10’과 ‘헤라 I10’ 두 모델을 소개했다.

먼저 헤라 W10은 기존 자사 제품과 비교해 신호 처리량이 11배, 데이터 전송 속도가 10배 더 빨라져 뛰어난 영상 품질을 제공한다. 이로써 일반적인 산모 대상 초음파 검사뿐 아니라 고위험군 산모들의 검사와 태아 이상 유무를 판별하는 조기 진단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 삼성 HERA W10 (3)

또 미세 혈류 흐름을 사실적으로 표현하고 혈류 정량화가 가능한 ‘엠브이 플로우’(MV-Flow™) 기능과 혈류를 입체적으로 보여주는 ‘루미 플로우’(LumiFlow™) 기능이 추가돼 의료진이 복잡한 혈류를 잘 구분해서 볼 수 있도록 했다.

카메라의 HDR 기술을 의료용 영상에 접목한 ‘섀도우 HDR’(ShadowHDR™) 기능을 탑재해 어려운 조건에서도 태아의 뇌나 장기를 잘 볼 수 있게 했다.

‘헤라 I10’은 시제품으로, 헤라 W10과 동일한 플랫폼을 사용하지만, 기존 초음파 장비의 개념을 완전히 벗어난 의자형으로 설계됐다.

의료진의 무릎 공간을 확보하고 컨트롤 패널을 움직일 때 힘이 덜 들뿐 아니라 프로브 사용 시 목과 어깨의 부담을 줄여주는 인체공학적 디자인이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삼성전자 의료기기사업부장 겸 삼성메디슨 대표이사 전동수 사장은 “앞으로도 삼성 의료기기 사업의 핵심 역량인 영상처리 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초음파 진단기기 시장에 의미 있는 변화를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