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의 마지막 선비’ 최익현 선생을 기립니다…‘제2회 면암문화제’ 30일 개최
‘조선의 마지막 선비’ 최익현 선생을 기립니다…‘제2회 면암문화제’ 30일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JPG
포천이 낳은 ‘조선의 마지막 선비’ 면암 최익현 선생을 추모하고 그의 뜻을 받들기 위한 <제2회 면암문화제>가 30일 포천시 일원에서 열린다.

이번 문화제는 다음달 3일까지 진행되는 문화제로 학술 및 문화행사 위주로 구성돼 시민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행사 첫 날인 30일에는 면암 최익현 선생 숭모사업회에서 ‘면암을 찾아가는 길’ 이라는 주제의 추모시 낭송으로 행사의 포문을 연다.

이 행사에는 사업회 이외에도 포천시 문인협회와 마홀문학회, 일반시민들이 참여해 창작시와 면암의 생전 시조를 낭송하며 그의 행적을 이해하고 추모해 더욱 의미가 깊다.

이어 11월1일에는 학술발표회가 열려 면암의 삶과 사상에 대한 지금까지의 연구결과 및 재야시기의 조명이 선생의 후손인 최진숙 교수의 설명을 빌어 공개된다.

무엇보다도 이번 문화제의 백미는 11월3일 열리는 거리행진이다.

올해 처음 열리는 거리행진은 포천 소재 시민단체와 일반시민, 숭모사업회가 하나돼 이날 오후 2시부터 포천시청을 출발해 신읍사거리, 포천보건소를 거쳐 포천여중까지 행진이 이어질 예정이다.

거리행진의 의의는 면암문화제를 면암의 정신을 알리는 추모행사를 넘어 포천을 대표하는 브랜드문화제로 만들어 나가는데 있다.

거리행진의 마지막 코스인 포천여중 체육관에서는 순국 112주년 추모식과 포천국악협회 주관 국악제가 개최된다. 국악제에서는 포천아리랑, 영평팔경가, 화적연 율창, 한탄강아리랑 등 멋진 국악공연이 펼쳐진다.

이외에도 청소년들이 면암의 사상과 행적을 체험할 수 있도록 전국 학생 UCC경연대회도 개최했다. 결과는 문화제기간 둘째 날인 오는 31일 발표된다.

양호식 면암숭모사업회장은 “면암문화제는 포천 태생으로서 대한민국의 국혼이나 다름없는 면암 최익현선생을 숭모하는 행사로 포천인의 자랑이자 긍지”라며 “올해부터는 많은 시민단체와 시민이 직접 행사에 참여해 더욱 뜻 깊은만큼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문화행사로 키워나갈 계획이다” 라고 밝혔다.

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