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지수 3만평 주택 "직접 꾸며"…비용은?
임지수 3만평 주택 "직접 꾸며"…비용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BS 1TV '아침마당' 방송 캡처. KBS
▲ KBS 1TV '아침마당' 방송 캡처. KBS
정원사 임지수 씨가 약 3만 평의 주택을 공개했다.

임지수 씨는 30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 출연해 전북 장수에 위치한 자신의 전원주택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임지수는 지난 2012년부터 산 속에 혼자 내려와 살고 있고, 황무지 땅을 직접 꾸몄다고 밝혔다. 이정민 아나운서는 "임지수 씨는 "변신한 모습을 보면 돈이 많이 들지 않았을까 궁금하다"고 묻자 임지수 씨는 "2000만 원을 못 주고 샀고, 공사비는 4300만 원 정도가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임지수 씨는 "내가 직접 자재를 사고 페인팅 등을 1년 가까이 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재원 아나운서는 "가구는 비싼 것 사시지 않았냐"고 질문하자 임지수 씨는 "이 집 주인 아주머니가 시집올 때 가져온 가구다. 헛간에 있어서 내가 가져왔다"고 밝혔다.

임지수 씨는 "외로우면 여기 못 있는다. 무섭긴 하다"라며 "거의 혼자 지내면서 일하고 있다. 포크레인도 들어왔었고 크게 땅을 다질 때는 인부들이 오기도 했다. 하지만 정원은 그게 다가 아니다. 끊임없이 손이 가야 하고 사계절 내내 할 일이 있다. 남의 손을 빌려서는 가능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