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시절 강도행각…DNA 단서돼 7년만에 경찰에 붙잡혀
10대 시절 강도행각…DNA 단서돼 7년만에 경찰에 붙잡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대 시절 길을 걷던 시민과 택시기사를 폭행하고 강도 행각을 벌인 남성이 7년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범행 현장에 흘린 마스크에서 나온 DNA가 중요한 단서가 돼 수 년간 미제로 남았던 사건이 해결됐다.

의정부경찰서는 강도 혐의로 A씨(24)를 구속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고등학생이던 지난 2011년 4월12일 오전 1시께 가출을 한 뒤 의정부의 한 도로에서 택시를 탔다.

돈이 없었던 A씨는 택시가 정차하자 택시기사를 마구 때렸고, 택시기사가 달아나자 차를 뒤진 후 자리를 떠났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사건 현장에서 A씨가 흘린 마스크를 확보해 DNA를 채취했다.

미성년자였던 A씨의 DNA는 당시 수사 시스템 등에 등록되지 않았고, CCTV 화면의 화질도 낮은데다 야간이라 수사는 어려웠다.

피해자가 “범인은 청소년 정도로 보이는 젊은 남성”이라고 진술했지만 결국 피의자를 특정하는데는 실패했다.

또 택시기사 폭행사건 약 3시간 후 A씨로 추정되는 인물이 길에서 한 여성의 핸드백을 낚아채 도망가려 하다 피해자가 저항하자 배를 걷어차는 등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지만, 이 사건 역시 미제로 처리됐다.

하지만 당시 현장에 흘렸던 마스크가 결국 A씨의 덜미를 잡는데 큰 역할을 했다.

최근 법무부에서 구속자의 DNA를 기존에 수사기관이 확보한 DNA 데이터와 비교ㆍ대조하는 작업을 했는데, 다른 범죄를 저질러 구속된 적이 있던 A씨의 유전자와 마스크에서 나온 유전자가 같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경찰은 A씨의 신원조사 결과와 당시 CCTV 화면, 사건 정황 등을 확인한 뒤 A씨를 검거해 구속했다.

조사 결과 핸드백을 뺏으려 시민을 폭행한 사건도 A씨의 소행으로 드러났다.

출소해 자유를 누리던 A씨는 결국 7년 전 저지른 죄로 다시 쇠고랑을 차게 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가출 상태에서 돈이 필요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2건의 미제 사건에 대해 범행을 인정했다.

의정부=박재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