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화력발전 상한제약 발령…영흥화력 1, 2호기 7일 정격용량 대비 80% 미만 가동
인천시, 화력발전 상한제약 발령…영흥화력 1, 2호기 7일 정격용량 대비 80% 미만 가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강화조치 중 하나인 ‘화력발전 상한제약’을 6일 발령했다.

이에 따라 7일 하루 동안 옹진군 영흥화력 1·2호기 화력발전 출력이 정격용량 대비 80% 이하로 제한된다.

‘발전소 상한제약’은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 긴급하게 대기를 개선할 목적으로 발령되는 화력발전에 대한 조치이다. 산업통상자원부·환경부·지자체·전력거래소·발전사 등 관련기관의 협의를 거쳐 지난 10월부터 시범사업으로 진행하고 있다.

시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2020 미세먼지 저감 종합대책’을 수립해 6개 분야 19개 사업을 추진 중이다. 또 미세먼지 공동대응을 위해 환경부·서울시·경기도와 함께 지난 7월부터 세부적인 논의를 하고 있다.

김재원 시 대기보전과장은 “미세먼지 수치가 높으면 주의보나 경보를 발령하는데 이때는 어린이나 노약자는 가능한 실내 활동만 하고, 마라톤이나 등산 같은 야외 운동은 최대한 자제해야 한다”며 “2019년 2월15일부터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이 시행되면 민간까지 참여하는 강화된 비상저감 조치가 적용되는 만큼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 지역은 이날 정오에 미추홀구·연수구·남동구·계양구·부평구 등 5개 구에 초미세먼지주의보가 내려진 데 이어 오후 1시에 중구(영종 제외)·동구·서구 3개 구에 초미세주의보가 추가 발령됐다.

이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