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영화/10대판 ’위험한 정사’-위험한 유혹
새영화/10대판 ’위험한 정사’-위험한 유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개봉하는 ‘위험한 유혹’(Swimf@n)은 10대 판 ‘위험한 정사’라고 할 수 있을 만한 영화. 하룻밤 실수를 범한 여자 동급생에게 스토킹을 당하는 10대 수영선수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1천만 달러도 채 안되는 저 예산 영화지만 미국에서 개봉 첫주에 1천240만 달러의 성적을 거두며 2주간 1위를 차지했던 ‘싸인’을 누르고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는 등 좋은 반응을 받았던 영화다.

시종일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연출이나 ‘로미오와 줄리엣」, 「브링 잇 온」등에 출연했던 청춘스타 제시 브래드포드의 ’쿨한’ 모습은 영화의 장점이다.

감독은 「시암 썬셋」으로 부천판타스틱 영화제에서 관객들의 열광적인 지지를 받으며 대상을 수상했던 호주출신 존 폴슨. 시암이라는 짙은 주홍빛 노을색으로 관객들을 매혹했던 감독은 이 영화에서 스릴러의 배경이 되는 짙은 파란색 수영장을보여주며 색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친다.

존 폴슨은 틴에이저들의 스토킹을 소재로 한 스릴러 영화를 짜임새 있게 그려냈다는 면에서는 어느 정도 성공한 것 같다.

하지만, 이 영화에는 스릴러만 있을 뿐, 비슷한 소재의 영화 「위험한 정사」에서 보였던 가족해체의 위기도 없으며 「시암 썬셋」에서 보였던 절망 속에서 찾아낸삶의 의욕이라는 따뜻함도 찾아보기 어렵다.

제작국가가 호주가 아닌 미국이라서일까? 잘 만들어진 스릴러 영화라고는 평가할 수 있겠지만 「시암 썬셋」의 감독이 만든 두 번째 장편영화라는 기대에는 못미친다.

문제아 생활을 청산하고 ’바람직한’ 삶을 살아가는 벤(제시 브래드포드)은 촉망받는 고등학교 수영선수다. 힘든 훈련과 병원 아르바이트, 착한 여자친구 에이미와의 사랑까지 매순간 열심히만 살아가던 벤.

어느날 그는 같은 학교에 다니는 여학생 매디슨의 노골적인 유혹을 받고 그녀와하룻밤을 보내고 만다. 스릴러영화에서 참지 못했던 순간적 욕망은 후회스러울 수밖에 없는 것.

에이미에 대한 죄책감에 괴로워하던 밴은 매디슨을 멀리하고 그럴수록 그녀는에이미와 그의 어머니에게 접근하며 벤을 위협해 온다. 매디슨의 계속되는 스토킹에결국 벤은 매디슨에게 그녀와의 관계가 하룻밤의 충동이었다는 사실을 차갑게 얘기하는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