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정단지 매각논란 진상조사
송정단지 매각논란 진상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보>뺛안성시 서운면 송정산업단지 부지관련 서류가 부동산 곳곳에 유출되고 130억원에 매각을 추진(본보 21일자 1면), 말썽을 빚고있는 가운데 경기도와 안성시, 안성경찰서가 진상조사에 착수했다.
도와 시, 경찰은 21일 송정산업단지 사업서류를 확보, 보강하고 경기도토지수용위원회 심의 결정과 조사를 통해 C산업㈜의 사업취소와 사법처리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더욱이 시와 도는 이번 진상조사를 통해 산업단지 지구지정과 사업승인후 C산업㈜측이 토지주들에게 보상가와 계약 이행조건 등 성실협의를 못한 근거를 도 토지수용위원회에 보고하고 토지강제수용에 불이익을 가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시는 다음달초께 토지강제수용을 위해 열릴 도 토지수용위원회 심의에서 재협상 결정시 2차행정절차를 통한 시행사의 사업을 취소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시는 이를위해 산업단지 조성과정에 대한 사실확인 보고서와 지난 17일 토지강제수용을 위한 공람공고에서 29명의 주민이 제기한 묘지이장과 낮은 보상가, 계약위반 등과 관련한 의견서 및 사업시행사의 의견서를 도토지위원회에 제출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업체의 도덕적인 문제는 사전에 인지했으나 사업을 취소시킬 만한 구체적인 방안이 없어 고민했었다”며 “도 토지수용위원회 결정을 따를 방침”이라고 말했다.
경찰도 “만약 사기혐의가 드러날 경우, 사법조치 하겠다”고 밝혔다./안성=박석원기자 swpark@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