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랩스·쏘카, 자율주행기술 기반 사업 협력
네이버랩스·쏘카, 자율주행기술 기반 사업 협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전자 보조기술 및 정밀지도 사업 MOU 체결
▲ 네이버랩스쏘카
▲ 네이버랩스쏘카

네이버랩스(대표 송창현)는 카쉐어링 기업 쏘카(대표 이재웅)와 자율주행기술 기반 운전자 보조기술 및 정밀지도 사업을 위한 MOU를 체결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MOU를 통해 양사는 각자의 전문 역량을 결합해 시너지 효과를 내겠다는 방침이다.

네이버랩스는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인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 및 차세대 내비게이션 사업 발굴, 정밀 지도 개발을 맡는다. ADAS는 운전자 부주의로 인한 사고 가능성을 경감시켜주는 시스템으로 차로 이탈 및 충돌 경보, 교통표지판 인식 등의 기능을 갖췄다.

또 지난 DEVEIW 2018에서 발표한 정밀지도 및 위치 인식 플랫폼 xDM(eXtended Definition & Dimension Map Platform)과 쏘카 차량을 연동시켜 실제 교통상황을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다이내믹 지도를 구현한다.

수집된 도로환경 정보를 xDM에 실시간으로 업데이트하는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생태계 구축을 위해 쏘카는 공유 차량 데이터를 네이버랩스에 공유해 자율주행 그리고 정밀지도 기술이 발전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네이버랩스 송창현 대표는 “쏘카와의 협력을 통해 자율주행 및 정밀지도 기술을 한층 더 발전시킬 기회를 얻었다”면서 “일상과 기술을 연결해 기술의 참된 가치가 발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쏘카의 이재웅 대표는 “플랫폼을 통해 자율주행기술 발전을 앞당기고, 발전된 기술과 서비스를 플랫폼에서 경험할 수 있는 미래를 만들고자 한다”며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모빌리티 혁신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서울=백상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