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호주 패밀리, 동해 일출 관람기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호주 패밀리, 동해 일출 관람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호주 패밀리가 한국의 일출을 경험했다.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호주 패밀리가 한국의 일출을 경험했다.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호주 패밀리가 한국의 일출을 경험했다.

15일 방송될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호주 패밀리의 일출 관람기가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호주 패밀리는 한국 여행 마지막 일정을 위해 새벽 4시부터 외출 준비를 하는 모습을 보였다. 해가 뜨기도 전, 어두컴컴한 새벽에 호주 패밀리가 향하는 곳은 바로 낙산사였다.

낙산사는 해송과 동해가 어우러진 동해안의 대표적인 일출 명소로 많은 관광객이 찾는 양양의 '핫플레이스'. 블레어가 한국 여행 마지막 날 코스로 낙산사를 선택한 이유는 언제 다시 한국에 올지 모를 가족과 함께 일출을 보고 싶었기 때문이었다.

해가 뜨기를 기다리며 블레어는 "들은 게 여기 수평선에서 일출을 보려면 엄청나게 운이 좋아야 한대"라고 말하며 혹시라도 일출을 보지 못할까 봐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다행히 날씨는 좋았고, 호주 패밀리는 아름다운 동해의 일출을 볼 수 있었다.

푸른 동해와 붉은빛 태양의 조화는 가족의 탄성을 자아내는 데 충분했다. 아빠 마크는 "굉장히 아름다워. 사실 내가 본 일출 중에 최고의 일출인 것 같아"라고 말해 한국의 일출에 감탄했다.

호주 패밀리의 동해 일출 맞이는 오늘(15일) 오후 8시 30분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