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정체 어반자카파 권순일 "여자 목소리 편견 있어" 
'복면가왕' 정체 어반자카파 권순일 "여자 목소리 편견 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일밤 복면가왕' 방송 캡처. MBC
MBC '일밤 복면가왕' 방송 캡처. MBC

'복면가왕' 별주부전의 정체는 그룹 어반자카파 권순일이었다.

18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별주부전이 해시계와의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성별 논란에 3라운드 때 부를 노래 김아중의 '마리아'를 특별히 선보인 별주부전. 그는 어반자카파의 권순일이었다.

권순일의 미성으로 모두 판정단이 여자라고 생각했다. 권순일은 "음에 데뷔했을 때는 많은 분들이 여자 2명 남자 1명 그룹이라고 오해했다. 남자 2명에 여자 1명이라고 헷갈려 하시더라"고 했다.

이어 "자유롭게 창법할 때도 여자 목소리 낸다는 편견이 있더라. 구애받지 않고 목소리로만 평가 받고 싶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권순일은 "속으신 분들에게 미안하다. 안 속으신 분들은 밉다. 잔털을 제거해서 다음에 다시 한 번 (도전하겠다). 열심히 좋은 음악으로 보답하는 어반자카파 되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