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가 있는 아침] 질경이
[詩가 있는 아침] 질경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고 앞 후미진 곳, 온몸을 펼쳐놓고
부끄럼 하나 없이 드러누운 질긴 생명
서슬이
퍼레지도록
갈고 있다. 더부살이

찢기어 서러웠다. 따가운 독설에는
마른 흙 날리는 곳 숨 쉴 곳 없다 해도
꿋꿋이 살아나간다
해를 꼭
품어 안고.

김경은
시인. 시낭송 전문가. 경기시조문학 작품상, 자랑스런 수원 문학인상, 한 국작가회 낭송문학 본상수상. 동남보건대학교 평생교육원 시낭송 지도교수. 한국문인협회 회원. 한국시조시인협회 회원. 경기시조시인협회 부회장. 시집 <선물>, 시조시집 <겨울꽃 흐르는 강>, 낭송시디 1집<당신이 있어 참 좋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