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진 승무원갑질…"비속어·외모비하 사실 아냐"
서정진 승무원갑질…"비속어·외모비하 사실 아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 연합뉴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 연합뉴스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이 최근 기내에서 승무원에게 폭언과 '갑질'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보도가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0일 JTBC 뉴스룸은 취재팀이 대한항공 내부 보고서를 입수했다면서 이를 바탕으로 서 회장과 관련한 폭언, '갑질' 의혹을 제기했다.

JTBC는 서 회장이 지난 16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인천으로 오는 대한항공 여객기 일등석에 탑승한 뒤 이코노미석에 탄 직원들을 일등석 전용 바(bar)로 불렀지만, 여객기 사무장이 이코노미석 승객은 바에 들어갈 수 없다고 제지하자 막말을 하고 보복성 갑질을 했다고 보도했다.

JTBC는 서 회장이 승무원에게 반말과 비속어를 사용했으며 여승무원에 대한 외모 비하 발언도 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라면을 주문하고 일부러 3차례나 다시 끓이도록 했다는 의혹도 보도에 담겼다.

셀트리온은 보도 이후 회사 입장을 '공지' 형태로 내고 의혹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셀트리온 측은 "다소 불편할 수 있는 대화가 오가기도 했으나 폭언이나 막말, 비속어 사용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셀트리온은 서 회장이 이코노미석에 탑승한 3명의 직원과 이코노미석 근처 키친 복도에서 티타임을 가졌고, 직원들과 일등석 승객 전용 칵테일 라운지로 이동했지만, '규정 위반'이라는 사무장의 제지를 받고 바로 칵테일 라운지에서 퇴장했다고 주장했다.

셀트리온은 서 회장이 사무장과 '규정 위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과정에서 "다소 불편할 수 있는 대화가 오가기도 했으나, 보도된 승무원 리포트 내용과 다르게 폭언이나 막말, 비속어 사용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서 회장이 고의로 라면을 수차례 주문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한 차례 다시 라+면을 제공 받았지만, 이후 재주문 요청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서 회장이 승무원 외모 비하 발언을 했다는 주장에는 "본인이나 동승했던 직원들에게 확인한 결과 사실무근으로 확인됐다"고 했다.

셀트리온은 "서 회장은 항공사의 규정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한 부분은 향후 철저히 지키도록 하겠다고 했다"며 "더욱 배려심 있고 조심스러운 언행을 실천하도록 하겠다는 점을 약속했다"고 전했다.

또 "예기치 못한 불편함을 느꼈거나 상처를 받으신 분들이 있다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서 회장의 사과를 전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