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철도 쾌속화 추진…서울역에서 인천공항까지 30분대 주파
공항철도 쾌속화 추진…서울역에서 인천공항까지 30분대 주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역에서 인천공항까지 30분대에 주파할 수 있도록 공항철도 열차 속도를 높이는 방안이 추진될 전망이다.

22일 공항철도에 따르면 열차의 최고 운행 속도를 시속 110km에서 150km로 개선하는 인프라 개선사업을 추진하는 방안을 놓고 내년 중 예비 타당성 조사에 착수할 계획이다.

현재 공항철도 직통열차의 경우 서울역에서 인천공항 1터미널과 2터미널까지 각각 43분과 51분이 걸린다.

공항철도 14개 정거장에서 모두 정차하는 일반 열차는 서울역에서 공항 1터미널까지는 59분, 2터미널까지는 66분이 걸린다.

공항철도 측은 쾌속화 사업이 마무리되면 서울역에서 공항 2터미널까지 39분에 주파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공항철도는 예비 타당성 조사에서 사업성이 입증되고 이후 시스템 구축과 신규열차 도입 등 속도 개선사업이 원활하게 진행되면 2023년께 사업을 마무리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를 위한 전체 사업비는 약 5천억원으로 추산했다.

공항철도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공항에서 주요 도심까지 철도를 이용할 때 1시간 가까이 걸리는 경우는 거의 없다”며 “국토교통부 협의 등 많은 절차가 남아 있지만 운행시간을 파격적으로 줄여 이용객의 편의를 높이는 방향으로 사업 추진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2007년 개통한 공항철도는 올해 6월에는 누적 이용객이 5억명을 돌파했다.

외국인 승객도 매년 늘어나 지난해에는 연간 305만6천명의 외국인이 공항철도를 이용했다.

김준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