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이영자, 생애 첫 군대리아 영접 '설렘 가득'
'전참시' 이영자, 생애 첫 군대리아 영접 '설렘 가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제공
사진=MBC제공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가 생애 처음으로 장병들의 패스트푸드 ‘군대리아’를 맛본다.

24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30회에서는 이영자와 매니저가 강연을 위해 군부대를 찾는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영자가 설렘 가득한 표정으로 ‘군대리아’의 향을 맡고 있다.

이영자는 병사들의 도움을 받아 군대리아를 완성, 그 맛을 보자 “한 줄 평으로 말할 수 없어!”라며 남다른 맛 표현으로 주위 병사들을 감탄하게 한다.

뿐만아니라 매니저는 군 제대 후 약 12년 만에 먹게 된 군대리아에 설렘과 반가움이 가득한 미소를 보인다. 또 무아지경 먹방을 펼치는 등 역대급 리액션을 보인다.

그런가 하면 이영자는 예상치 못한 인물의 등장에 “어머! 어머!”를 연발하며 반가움을 표한다. 이영자가 만난 이는 과연 누구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한편 이영자의 군대리아 시식평은 어떨지 그리고 그녀를 깜짝 놀라게 만든 사람은 누구일지는 오늘(24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현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