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룡' 한지민, 눈물의 수상소감… 김혜수도 울먹
'청룡' 한지민, 눈물의 수상소감… 김혜수도 울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설명=SBS 방송캡처
사진설명=SBS 방송캡처

‘2018 청룡영화제’ 한지민이 진심 어린 소감문으로 주변을 감동케 했다.

배우 한지민은 23일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열린 제39회 청룡영화상에서 여우주연상 영예를 안았다.

이날 ‘미쓰백’의 한지민은 ‘리틀포레스트’ 김태리, ‘허스토리’ 김희애, ‘너의 결혼식’ 박보영, ‘소공녀’ 이솜과 경쟁했다.

한지민의 이름이 여우주연상 주인공으로 호명됐고, 이미 한지민은 눈시울이 뜨거워진 채 무대 위에 올랐다.

한지민은 “영광스러운 상을 주셔서 감사드린다. 배우에게는 새로운 캐릭터를 도전할 수 있다는 시간이 있다. 그런 어려움과 고충이 감사하게 다가오지만 이 영화가 세상에 나오기까지 짧지 않았던 시간 동안 있었던 어려움들이 내게는 참 큰 무게감으로 다가왔었다”고 말했다.

이어 한지민은 “그 무겁고 힘들었던 시간 속에 이 자리에 설 수 있는것은 ‘미쓰백’이 갖고 있는 진심 때문인거 같다. ‘미쓰백’은 배우로서 욕심보다는 사회의 어둡고 아픈 현실을 영화를 통해 보여드리고자 했던 마음이 컸다. 같은 마음으로 ‘미쓰백’을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이 상이 보답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눈물의 소감을 전했다.

특히 한지민은 MC로서 사회를 보고 있는 김혜수를 향해 “평소에 김혜수 선배님께서 좋은 말씀을 많이 해주신다. 그 조언들이 너무 감사했고 큰 힘이 됐다”고 덧붙였다. 지켜보던 김혜수도 결국 울먹였다.

한편 ‘2018 청룡영화제’ 남우조/조연상은 김윤석과 故 김주혁이 각각 받았다.

신현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