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 내년도 주민참여예산 200억원 본격추진
인천 서구, 내년도 주민참여예산 200억원 본격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서구는 2019년 주민참여예산으로 200억원을 반영한다고 26일 밝혔다.

구는 이를 위해 서구 민간참여예산 위원, 이재현 서구청장, 담당국장 등으로 구성된 민관협의회를 최근 열고 제안된 175건ㆍ444억원의 사업 중, 내년도 본예산에 96건·123억원(시비 5억원 포함) 규모의 주민참여예산 사업을 확정했다.

이는 지난해 편성한 20건·3억1천만원 사업과 비교했을 때 대폭 늘어난 규모다.

구는 내년도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참여예산 사업규모를 200억원까지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서구는 주민참여예산 규모의 대폭 확대와 주민 의견의 적극적인 반영을 위해 아동·청소년위원회, 장애인, 노인 등 다양한 계층의 의견을 수렴했다.

주요 주민참여 예산안은 청소년 전용 앱 개발, 4차산업 체험실 조성, 청소년 드림 엑스포 개최, 결식아동 급식 지원금 인상, 장애인을 위한 프로그램 확대, 구립 원당동 경로당 건립, 가석초 앞 육교 캐노피 설치 등이다.

또 주민의 적극적 참여 유도를 위해 주민 참여형 동 단위 사업과 주민 스스로 지역의 문제점을 발굴·해결하고 지역주민 간 행복한 마을형성을 위한 마을공동체 만들기 지원 사업을 신규로 추진한다.

구 관계자는 “전문가로 구성된 지원협의회 운영을 통해 참여예산 제도 개선사항 발굴과 위원 역량강화를 위한 예산학교 확대운영, 우수지역 벤치마킹 등을 진행하고, 코디 지원을 통해 주민을 위한 사업들이 예산에 잘 반영될 수 있도록 제도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앞으로도 각 분야에 주민들이 원하는 사업들이 잘 제안될 수 있길 바란다”며 “주민참여 예산제가 내실 있게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준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