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가원 “수능 문제·정답 오류 無···국어 31번은 ‘유감’
평가원 “수능 문제·정답 오류 無···국어 31번은 ‘유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5일 치러진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문제와 정답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판정났다.

대학수학능력시험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2019학년도 수능 문제·정답에 대한 이의신청을 받아 심사한 결과 모두 ‘이상 없음’으로 결론 냈다고 26일 밝혔다.

평가원은 수능 당일부터 19일 오후 6시까지 이의신청을 받았다. 이 기간 평가원 누리집에 접수된 의견은 모두 991건이었는데 문제·정답과 관련 없는 의견 개진, 취소·중복 등을 제외하고 실제 심사 대상은 107개 문항 766건이었다.

평가원은 출제에 참여하지 않은 외부 전문가가 포함된 이의심사실무위원회 심사 등을 거친 결과 107개 문항 모두 ‘문제 및 정답에 이상 없음’으로 판단했다.

수험생들 사이에서 큰 논란이 된 것은 국어영역 31번이었다. 이 문항은 만유인력을 설명하는 ‘보기’에 근거해 답지 가운데 옳지 않은 것을 찾는 문항이었다.

기존에 발표된 답지 2번이 정답이 아니라는 주장과, 2번·5번이 복수정답이라는 주장 등 주로 두 가지 주장이 나왔지만 모두 받아들여 지지 않았다.

평가원은 다만, 문항의 난도가 지나치게 높다는 의견에 대해서는 수험생 기대와 달라 유감이라며 사실상 사과의 뜻을 표했다.

평가원은 “이 문항은 ‘EBS 수능 특강 국어영역 독서’, ‘EBS 수능 완성 국어영역 국어’라는 두 권의 연계 교재에 제시된 지문을 활용했다”며 “대다수 수험생이 이들 교재를 공부한다는 점을 고려해 난이도를 설정했으나 수험생 기대와 달랐던 부분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평가원은 올해 수능 문항에 대한 심사 결과와 함께 국어 31번, 생활과 윤리 3번의 상세 답변을 누리집에 공개했다.

강현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