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나 태도 논란, SNS 탈퇴까지…무슨 일?
다나 태도 논란, SNS 탈퇴까지…무슨 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다나가 라이브 방송 중 부적절한 행동과 발언으로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인스타그램
가수 다나가 라이브 방송 중 부적절한 행동과 발언으로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인스타그램

가수 다나가 라이브 방송으로 태도 논란에 휩싸이며 SNS까지 탈퇴했다.

다나는 지난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팬들과 소통하던 다나는 해당 방송에서 솔로 활동 계획과 천상지희 재결합 여부 등에 대해 언급했다.

다나는 "솔로 활동 언제 하나요?"라는 팬의 물음에 "음반이 돼야 나오지. 다 안 되는데"라면서 "'울려 퍼져라' 했을 때도 반응이 별로라 못 나간다. 너네가 열심히 해서 멜론차트 1위만 만들어줬어도 솔로 또 낼 수 있는데. 너네가 잘못했지"라고 팬들에게 책임을 돌리는 듯한 태도를 보였다.

또 천상지희 재결합과 관련해선 "린아는 천상지희 앨범 발매에 부정적이다. 린아는 이제 가수 활동하는 거 안 좋아할걸? 뭉치긴 힘들더라도 만날 수 있다. 근데 스테파니가 잠수타서 걔 연락처 모른다"고 다른 멤버들의 탓으로 돌리기도 했다.

이 밖에도 다나는 방송 중 손가락 욕설을 하거나 칼을 들고 방송하는 등 부적절한 태도로 빈축을 샀다. 이같은 장면들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확산되면서 논란이 됐다. 현재 다나는 태도 논란을 의식한 듯 SNS에서 탈퇴한 상태다.

한편 다나는 현재 다이어트 리얼리티 프로그램 '다.날.다.'에 출연 중이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