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주년 기념 '리니지' 리마스터 공개…자동사냥·검사 추가
20주년 기념 '리니지' 리마스터 공개…자동사냥·검사 추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씨소프트가 '리니지' 20주년을 맞아 업데이트 '리니지: 리마스터'를 공개했다. 리니지 공식 홈페이지
엔씨소프트가 '리니지' 20주년을 맞아 업데이트 '리니지: 리마스터'를 공개했다. 리니지 공식 홈페이지

엔씨소프트가 '리니지' 20주년을 맞아 업데이트 '리니지: 리마스터'를 공개했다.

엔씨소프트는 29일 서울 역삼동 더 라움에서 리니지 서비스 20주년 미디어 간담회를 열고 다음 달 중 리니지 테스트 서버에 리마스터 버전을 업데이트한다고 밝혔다. 엔씨소프트는 테스트 서버가 안정화되는 대로 정식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김택진 대표는 이날 단상에 올라 리니지 서비스 초기 당시를 회상하며 "플레이어 여러분이 있기에 제가 오늘 이 자리에 서 있을 수 있다.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20년간 만들어온 리니지가 가장 큰 변화를 시작한다"고 말했다.

엔씨소프트는 우선 리니지에 '그래픽 리마스터'를 통해 1920x1080 와이드 해상도의 풀HD급 그래픽을 적용해 기존 대비 4배 증가한 해상도와 2배 향상된 프레임으로 게임을 즐길 수 있게 했다. 현대적인 UI(유저 인터페이스)도 도입했다.

이성구 엔씨소프트 리니지유닛장은 "2D 게임의 감성을 유지하면서 좀 더 선명한 그래픽을 만들고 싶었다"며 "업데이트 초점은 현재 리니지를 즐기고 사랑한 기존 고객에 뒀다"고 설명했다.

엔씨소프트는 또 모바일 게임에서 주로 활용되는 '자동사냥'(PSS·Play Support System) 기능을 처음으로 도입하고 언제 어디서나 플레이 상태를 실시간으로 볼 수 있는 모바일 뷰어 'M-플레이어'를 추가했다. 모바일 시대를 맞은 '전략적 결단'이라는 것이 엔씨소프트 설명이다.

자동사냥 기능을 이용하면 사냥터 이동, 사냥 세팅, 자동 귀환, 창고 정리 등 총 35가지 기능을 설정해 완벽한 자동 사냥이 가능하다고 엔씨소프트는 설명했다. M-플레이어는 PC를 켜둔 상태에서 모바일을 통해 간략하게 게임 내 조작이 가능해 유저가 PC 앞을 떠나도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엔씨소프트는 이와 함께 리니지의 9번째 신규 클래스인 '검사'를 추가하고 리니지 핵심 콘텐츠인 공성전의 대규모 버전 '월드 공성전'을 업데이트하기로 했다. 검사는 리니지 클래스 중 가장 공격력이 높은 클래스다.

엔씨소프트는 이날 오후 2시부터 리니지: 리마스터 사전예약을 시작한다. 리니지 공식 홈페이지에서 사전예약 프로모션에 참여한 이용자는 'TJ's 쿠폰'을 받을 수 있다.

이 쿠폰으로는 아이템 복구권 또는 TJ의 선물 상자 중 하나를 선택해 획득할 수 있다. 아이템 복구권은 강화 실패로 소멸된 아이템 중 하나를 복구할 수 있으며, TJ의 선물 상자에서는 드래곤의 다이아몬드(각인) 1천개와 무작위로 나발급 무기 1개를 얻을 수 있다.

이성구 유닛장은 "리니지M과 리니지 모두 고유의 게임성을 바탕으로 각자 다른 게임으로 자리잡을 수 있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1998년 국내 최초 인터넷 기반 온라인 게임으로 출시된 리니지는 서비스 개시 15개월 만에 최초로 100만 회원 온라인 게임 시대를 알렸다. 2008년 단일 게임 최초 누적 매출 1조원 달성에 이어 2016년 기준 매출 3조원을 기록했다.

이는 국내 개봉 역대 천만 관객 영화 19편의 매출을 모두 더한 액수(1조8천114억원)보다도 1조원 이상 많은 수치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