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우산 어린이재단 ‘2018 기아챌린지 eCo 프로젝트’] 자동차-환경문제 토론·교육·체험 함께 만들어갈 초록세상의 가치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2018 기아챌린지 eCo 프로젝트’] 자동차-환경문제 토론·교육·체험 함께 만들어갈 초록세상의 가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의 매커니즘과 편안함 이외에도 그 한계에 따른 환경문제에 관심을 갖게 됐어요.” 지난 8일 오후 3시께 화성 소재 남양중학교의 자동차디자인 동아리 학생 26명은 <2018 기아챌린지 ECO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진행된 ECO 가드닝 활동을 하며 이 같이 말했다. 

이날 오후 1시부터 열린 활동에서 학생들은 류진수 한국환경교육협회 팀장과 강평강(33) 강사, 윤경일(41) 동아리 지도교사를 비롯해 최재호(25), 백두현(23) ECO 서포터즈의 지도 하에 약 1시간 가량 실내에서 1교시 교육을 진행했다.  

교육 내용은 ▲자동차의 역사 ▲자동차로 인한 환경문제 토론 ▲대기오염·미세먼지·소음 측정 등으로 학생들은 자동차의 역사와 매커니즘 이외에도 자동차의 한계에 따른 환경문제에 대해서도 각자의 견해를 피력하며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아울러 학생들은 실외에서 열린 2교시 교육에서 10여 개의 화분에 국화, 꽃배추, 율마, 황금사 200송이를 심어보며 환경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됐다.

이번 프로젝트는 기아자동차가 주최하고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한국환경교육협회가 주관한 행사로 화성시 내 초, 중학생을 대상으로 환경교육 프로그램을 실시해 환경의 중요성 및 보전의식을 알리고 대학생들의 에코 서포터즈 활동을 통해 지역사회 내 소외계층과 함께할 수 있도록 진행된다.

활동은 이번달 마지막 주까지 환경을 바라보는 다양한 환경론, 지속가능한 사회-그린맵 만들기, 자동차로 인한 환경문제 토론 및 대기오염· 미세먼지 측정하기 등의 다양한 주제와 강의로 이어진다. 비단 초, 중학생 이외에도 ECO 서포터즈를 통해 대학생 16명에게 기아차 임직원과 함께 취약계층을 지원함은 물론 즐거운 환경과학교실 교육 멘토 및 보조강사로서의 역할 수행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더욱 뜻 깊다는 평이다.

백두현 ECO 서포터즈는 “자동차 전공자로서 관련 분야에 대한 지식 습득 외에도 멘토·봉사 활동이 많아 다양한 경험을 쌓고 있다”며 “스펙 외에도 뿌듯함을 얻어갈 수 있어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글_권오탁기자  사진_초록우산 어린이재단 경기지역본부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