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영 아들논란…MMA "교훈 삼겠다"
손태영 아들논란…MMA "교훈 삼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손태영. 에이치에이트컴퍼니
배우 손태영. 에이치에이트컴퍼니

멜론뮤직어워드(이하 'MMA') 측이 배우 손태영 아들 특혜 논란 관련 입장을 밝혔다.

3일 2018 멜론뮤직어워드(이하 '2018MMA') 측은 "현장이 제대로 통제되지 않아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다"라며 "참석한 아티스트와 팬 분들게 사과한다. 이번 사례를 교훈 삼아 앞으로 운영에 더욱 주의하겠다"라고 밝혔다.

앞서 손태영은 지난 1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진행된 '2018 MMA'에서 올해의 베스트 송 시상자로 참석했다. 이날 손태영은 아들과 조카를 데리고 가수석에 앉은 모습이 포착됐다. 이를 본 팬들은 일제히 손태영의 특혜를 비판했다.

이와 관련 손태영 소속사 에이치에이트(H8) 관계자는 "먼저 시상식이 늦은 시간 진행되는 탓에 아이를 돌봐줄 사람이 없었다. 때문에 손태영이 부득이하게 아이와 시상식에 동행하게 됐다"고 해명했다.

이어 "아이가 엄마가 시상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해서 잘 보이는 자리를 찾았다. 주최 측에 문의해 잘 보이는 자리가 있는지 문의하니 '그 자리'를 안내하더라. 가수석인지 전혀 몰랐다. 알았다면 부담스러워서라도 우리가 피했을 것"이라며 "그리고 어차피 시상 직후 아이와 그 자리를 빠져나올 것이라고 생각했기에 거기에 잠깐 앉아 있었던 것이 그렇게 크게 문제될 줄 몰랐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손태영 측의 입장과 MMA 측의 사과에도 불구하고 '2018 MMA' 영상 까지 공개되면서 손태영의 거짓말 논란에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