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원폭피해자 지원 정책 관련 간담회 개최
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원폭피해자 지원 정책 관련 간담회 개최
  • 최현호 기자 wti@kyeonggi.com
  • 입력   2018. 12. 10   오후 6 : 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위원장 정희시)는 10일 복지위 회의실에서 경기도 내 원폭피해자에 대한 지원 정책과 관련해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에는 정희시 위원장(더불어민주당ㆍ군포2), 조성환 의원(더불어민주당ㆍ파주1)을 비롯해 한국원폭피해자협회 경기지부 등의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날 이대수 아시아평화시민넷 운영위원장을 비롯한 한국원폭피해자협회 경기지부 참석자들은 “원폭피해자 2·3세에 대한 법적, 제도적 지원이 전무한 실정”이라며 “원폭피해는 2세와 3세까지 피해가 확장되고 있어 지원정책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다. 도에서 관련 정책이 실시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이미 전국의 지방자치단체 중 경상남도, 대구광역시, 합천군, 대구 동구 등에서 원폭피해자 지원 조례를 제정한 바 있다.

정 위원장은 “한국 원폭피해자들은 식민ㆍ이주ㆍ원폭ㆍ분단이라는 역사적 사건의 중첩 속에서 몸과 마음의 고통뿐만 아니라 역사적 트라우마를 겪어왔다”면서 “특히 원폭피해자 2세와 3세까지 사회적 무관심 속에 고통이 대물림되도록 한 것은 정치권에서 반성해야 할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선 도내 거주 원폭피해자에 대한 실태 조사가 선행돼야 할 것”이라며 “앞으로 관련 사업 추진을 위한 제도적 근거 마련 등 제반 조치들을 도와 협의해 정책적으로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