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배정남, 가슴 아픈 과거사 고백…母벤져스 눈물바다
'미우새' 배정남, 가슴 아픈 과거사 고백…母벤져스 눈물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운 우리 새끼'의 배우 배정남. SBS
'미운 우리 새끼'의 배우 배정남. SBS

'상남자' 배정남이 '미운 우리 새끼' 녹화장을 눈물 바다로 만들었다.

16일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선 배정남이 어릴 적 자신을 살뜰하게 돌봐줬던 '하숙집 할머니'를 찾아 나선 이야기의 결말이 공개된다.

지난 '미우새' 방송에서 고향 부산을 찾은 배정남은 어려운 가정 형편 때문에 치열하게 살았던 과거사를 솔직하게 고백해 '미우새' 어머니들은 물론, 시청자의 마음까지 울컥하게 만든 바 있다.

앞서 진행된 실제 촬영 당시, 배정남은 어린 시절 살았던 골목을 헤매던 중 기적적으로 자신을 기억하는 동네 할머니들을 만났다. 이어, 당시 하숙했던 집도 찾아갔다. 대낮에도 불구하고 빛이 잘 들지 않는 다락방을 보며 母벤저스는 "혼자서 잘 살았다"라며 대견함과 안타까움을 동시에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배정남과 할머니 사이에 있었던 추억이 하나 둘씩 밝혀지면서 더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우여곡절 끝에 할머니의 소식을 전해들은 배정남은 어디론가 급히 향해 관심을 모았다. 그가 그토록 보고싶은 '하숙집 할머니'와 재회했을지 궁금증을 안겨준 가운데 어머니들과 MC들은 뜨거운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었다는 후문.

배정남의 그리운 '하숙집 할머니' 찾기 결말은 16일 밤 9시 5분 '미우새'에서 공개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