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 따라 한반도 횡단 도보여행길 조성
DMZ 따라 한반도 횡단 도보여행길 조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서 연천 거쳐 고성까지 456㎞
내년부터 2022년까지 286억 투입

비무장지대(DMZ) 인근에 분단의 현장과 뛰어난 생태ㆍ문화ㆍ역사자원을 생생히 체험할 수 있는 한반도 횡단 도보여행길이 조성된다.

행정안전부는 남북관계 진전에 따라 한반도 평화ㆍ번영의 전진기지로 주목받고 있는 DMZ와 인근 접경지역의 관광 자원을 활용, 한국판 산티아고길인 ‘DMZ, 통일을 여는길’(가칭)을 조성한다고 16일 밝혔다. DMZ 인근 접경지역은 65년 동안 사람의 발길이 닫지 않은 생태계의 보고(寶庫)이자, 선사시대부터 6.25전쟁까지 다양한 역사ㆍ문화ㆍ안보자원을 보유하고 있어 관광 자원으로 가치가 높은 곳이다.

‘DMZ, 통일을 여는 길’은 내년부터 2022년까지 4년간 총 286억 원(국비 200억 원, 지방비 86억 원)이 투입돼 인천시 강화군에서 김포~고양~파주~연천을 거쳐 강원도 고성군까지 접경지역 10개 시ㆍ군에 걸쳐 456km로 조성된다. 농로, 임도 등 기존 길을 활용해 단절된 구간을 연결하고, 지역의 대표 생태ㆍ문화ㆍ역사 관광지와 분단의 현장을 체험할 수 있도록 노선을 설정한다.

이와 함께 10개 시ㆍ군 중심마을에 거점센터(10개소)도 설치한다. 거점센터는 폐교, 마을회관 등을 새로 단장해 게스트하우스, 특산물 판매장 등으로 사용될 예정이며, 이를 통해 체류형 관광을 유도하고 주민 소득증대도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안내 표지판, 거점센터 등에 ‘DMZ, 통일을 여는 길’ 공동브랜드와 통합디자인을 적용해 고유의 정체성을 확립한다는 복안이다.

행안부는 내년 초 지방자치단체의 신청을 받아 ‘DMZ, 통일을 여는 길’ 거점센터 우선사업 대상지를 선정할 계획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DMZ, 통일을 여는 길’이 조성되면 한국의 산티아고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연간 100만 명 이상이 방문해 2천500억 원의 경제효과를 창출하는 등 일자리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