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 보수 야당 "靑, 우윤근 비위첩보 묵살의혹 해명해야"... 대여투쟁 나서
범 보수 야당 "靑, 우윤근 비위첩보 묵살의혹 해명해야"... 대여투쟁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6일 전직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이 우윤근 주러시아대사 비위 첩보를 보고해 쫓겨났다는 의혹을 고리로 대여 투쟁 전선을 구축하고 나섰다.

자유한국당은 우 대사를 놓고 불거진 의혹이 청와대와 전직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김 모 수사관 사이의 진실공방 양상으로 확대되자, 특검과 국정조사 실시를 촉구했다.

한국당 이양수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청와대의 ‘우윤근 러시아 대사 비위첩보 묵살’ 의혹이 일파만파로 증폭되고 있다”면서 “청와대가 진흙탕 같은 진실게임 뒤에 숨어 첩보 묵살 의혹이 잠잠해지기만을 기대한다면 국회가 나서 특검과 국정조사 논의를 시작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그는 이어 “청와대는 김 수사관이 제출했다는 비위 첩보 증거자료를 국민과 언론에 빠짐없이 공개해 비리 묵살 의혹에 대해 남김없이 해명해야 한다”며 “만약 김 수사관의 폭로가 사실이 아니라면,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은 허위사실을 통한 명예훼손으로 김 수사관을 검찰에 고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가 ‘미꾸라지’라고 칭한 전 수사관과 청와대의 공방을 그냥 넘어갈 수 없다”며 “청와대는 미꾸라지 한 마리가 개울물을 흐리고 있다고 했지만 국민들은 이미 그 물이 ‘똥물’이 아닌가 혀를 차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박근혜 정부 2년 차에 불거진 ‘십상시 문건’ 파동이 떠오른다”며 “이는 문재인 정부 청와대의 데칼코마니”라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박 대통령은 당시 ‘지라시에 흔들려서는 안 된다’며 ‘국기문란’까지 거론했지만 그로부터 2년을 넘기지 못했다”며 “청와대는 추호도 국민을 속일 생각을 하지 말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