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권 "진정한 '광대'가 되고 싶어요"
최권 "진정한 '광대'가 되고 싶어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탭댄스를 추면서 색소폰을 연주하는 사람은 대한민국에 저밖에 없을걸요?"

범상치 않은 '끼'를 가진 신예가 나타났다. MBC 수목드라마 '오버 더 레인보우'(극본 홍진아 홍자람,연출 한희)에 등장하는 최권(25). "광대라는 소리를 듣고 싶다"고 각오를 밝히는 당찬 신인이다.

홍대 앞에서는 탭댄스 공연으로 꽤 이름이 알려져 있다. 색소폰 실력도 뛰어난 재주꾼이다. 탭댄스와 색소폰의 접목은 그의 비장의 카드. 일단 '광대'의 자질은 갖춘 듯하다.

"탭댄스와 색소폰은 광대가 되기 위한 하나의 무기죠. 탭댄스를 추든, 색소폰을 불든 무엇이든지 즐기면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멋있게 봐주시더라고요. 연기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해요. 제가 카타르시스를 느낄 때 시청자도 감동하실 거라 믿습니다."

대학로에서 연극과 뮤지컬로, 홍대 앞에서는 탭댄스 공연으로 '끼'를 발산했지만 드라마 출연은 이번이 처음이다. 극중 그가 맡은 역할은 권혁주(지현우)의 절친한 친구이자 같은 댄싱팀 멤버인 '킹마트' 최규호. '킹마트'는 그가 학교 앞 슈퍼마켓 킹마트 집 아들이라 붙여진 별명이다.

탭댄스에는 일가견이 있지만 다른 춤은 배워본 적이 없는 그는 이 드라마를 위해 촬영 전까지 매일 7~8시간 안무 연습을 받았다. 또한 한때 몸무게 50㎏대의 마른 체형이었던 그는 운동과 식이요법으로 단단한 근육질의 '몸짱'으로 변신하기도 했다.

이러한 땀을 바탕으로 그는 첫 드라마이지만 전혀 주눅 들지 않은 자신감과 때 묻지 않은 신선한 연기로 눈길을 끌고 있다.

"처음 하는 드라마인데 첫술에 배부를 수 없잖아요. 제 줏대를 가지고 차근차근 올라가고 싶어요. 물론 궁극적인 목표는 최정상이죠 . 하하하. '럭셔리'한 사랑 말고 정말 삶이 묻어나는 거칠면서 반항적인 멜로 연기를 꼭 한번 해보고 싶어요."

그는 인터뷰 내내 '광대'라는 말을 강조했다.

"광대 같은 사람이 되고 싶어요. 물론 그 말을 듣기란 정말 어렵겠죠. 피에로가 우는 얼굴로 분장을 하고 있으면 울고 있는지 웃고 있는지 모르잖아요. 이처럼 변화무쌍하고 속에 뭔가를 가진 배우가 되고 싶습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