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가요대전' 화사 의상에 네티즌들…"선 넘지 않았나"
'2018 가요대전' 화사 의상에 네티즌들…"선 넘지 않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마무 화사의 무대 의상이 또 다시 논란에 휩싸였다. '2018 SBS 가요대전' 방송 캡처
마마무 화사의 무대 의상이 또 다시 논란에 휩싸였다. '2018 SBS 가요대전' 방송 캡처

마마무 화사의 무대 의상이 또 다시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5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진행된 '2018 SBS 가요대전' 무대에 오른 마마무는 '별이 빛나는 밤' '윈드 플라워' 무대를 라이브로 선보였다.

이날 화사는 마치 란제리를 연상시키는 의상으로 무대에 올랐다. 지난 12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진행된 Mnet '2018 MAMA'에서 아찔한 보디슈트로 화제를 모았던 화사는 이날도 파격적인 의상으로 눈길을 끌었다.

화사는 블랙 시스루 코르셋과 가터벨트, 핫팬츠를 입고 무대에 올라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파워풀한 안무에도 흐트러지지 않는 안정적인 라이브 실력과 무대 매너로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하지만 관련 기사의 댓글에서 의상과 퍼포먼스를 두고 네티즌들의 설전이 이어졌다.

네티즌들은 "다른 멤버들은 다 괜찮게 입었던데 혼자 튀려고 거의 벗고 나왔더만…그만하세요 이제"(gues****) "연말시상식 가족과 같이 보는 집 많을텐데 좀 그랬다. 화사는 다가렸어도 충분히 멋졌을텐데"(mira****) "섹시 컨셉을 잡았다 하더라도 저건 선을 넘지 않았나 싶다"(rkdq****) "너무나 민망해요. 옷 좀 잘 입었으면 공연 몰입도가 더 좋았을텐데 왜이러고 나오는지 모르겠네요"(onyo****) "아이들과 함께보는데 이건 과하다 생각들었네요"(7692****)과 같은 반응을 보였다.

장건 기자
 

 


관련기사
'2018 KBS 연기대상' 효린 의상에 네티즌들…"섹시인가, 퇴폐인가" 가수 효린이 '2018 KBS 연기대상'에서 보인 파격적인 무대 의상과 퍼포먼스가 논란이 되고 있다.효린은 지난달 31일 서울 영등포구 KBS 홀에서 진행된 '2018 KBS 연기대상' 2부 축하 무대를 꾸몄다. '태엽시계'를 부르며 등장한 효린은 이어 '바다보러갈래'와 '달리' 등을 소화했다.재킷을 벗은 효린은 에어로빅을 연상케 하는 의상으로 참석한 배우들의 환호를 받았다. 그러나 이후 파격적인 춤사위를 선보였다. 이에 관련 기사의 댓글에서 의상과 퍼포먼스를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