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인터넷 시민청원’ 답변 첫 성립
인천시 ‘인터넷 시민청원’ 답변 첫 성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들 “청라발전 저해” 주장
경제청장 사퇴요구 3천건 넘어
‘퇴진 반대’ 여론도 의견 엇갈려

인천시가 ‘청와대 국민청원’의 취지를 살려 운영하고 있는 인터넷 시민청원제도(인천은 소통e가득)가 지난 3일 개설된 뒤 처음으로 시장이 답변해야 하는 요건이 성립됐다.

27일 시에 따르면 ‘청라국제도시의 발전을 저해하고 청라 주민을 우롱하는 김진용 경제자유구역청장의 사퇴를 요청합니다’라는 시민청원에 대한 공감 수가 이날 오후 5시 현재 3천62건을 기록, 답변 요건을 충족했다.

앞서 시는 청원이 30일간 3천명 이상의 공감을 얻으면 시장 등이 영상을 통해 직접 답변해야 한다는 기준을 세웠다. 답변 기준인 3천명은 인천 인구 300만명의 0.1%다.

지난 10일 개시된 이 청원은 2019년 1월 9일 종료된다. 시는 청원이 답변 요건 공감수를 충족했지만, 종료 시점까지 청원에 달린 댓글 등을 분석하고자 청원이 종료된 뒤 10일 이내로 답변할 계획이다.

특히 시는 해당 청원에 담긴 김 청장이 사퇴해야 할 이유 7가지에 대한 답변 작성을 인천경제청에 지시했으며 답변 내용을 중심으로 시의 입장을 청원인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청원은 7가지 이유로 ‘북인천복합단지 매입 과정에 협상력의 부재와 조직 장악력 미흡으로 결국 민간업자들에게 매각돼 청라 발전에 막대한 지장 초래’, ‘GRT(유도고속차량) 개통에 있어 노선과 정류장 설정 관련해 일관성 결여로 민·민 갈등 유발’을 꼽았다.

이어 ‘시티타워 건축사업 지연과 사업 무산 위기에도 최종 소유자로서 수수방관’, ‘경제자유구역임에도 외국인 투자 유치 실적 전무’, ‘타 경제자유구역과 비교해 차별화 발언’, ‘G-시티 사업추진 과정에 전문적 식견 부족으로 사업을 어렵게 만듬’ 등을 사퇴 이유로 들었다.

특히 시는 해당 청원이 행정에 대한 문제 제기가 아닌, 개인 인사와 관련돼 있기에 정치적인 입장을 고려해서 답변하겠다는 방침도 정했다. 또 청원이 자진사퇴를 요구하고 있다고 판단, 이 부분에 대해서는 김 청장이 직접 답변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현재 청원 내용에 담긴 질문에 대해 경제청에서 답변을 작성하고 있는 등 내부적으로 답변을 준비하고 있다”며 “사퇴를 요구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김 청장이 직접 답변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 청장의 퇴진을 요구하는 여론은 지역 내에서도 엇갈린다. 같은 청원사이트에는 ‘명분 없는 김진용 인천경제청장의 퇴진을 결사반대합니다’라는 청원 등 김 청장의 퇴진을 반대하는 청원 글도 적지 않다.

주영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