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계 성범죄·비리 ‘앱’으로 신고받는다
체육계 성범죄·비리 ‘앱’으로 신고받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교육청 ‘신고센터 앱’ 개발… 모니터링단 구성
道, 성폭력 근절대책 발표… 직장운동부 전수조사

최근 체육계에서 ‘미투(Me too)’ 사건이 잇따라 폭로되자 경기도와 경기도교육청이 대책 마련에 나섰다.

16일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 운동부 내 벌어지는 각종 비위와 폭행, 성범죄 등을 예방하기 위해 신고센터 앱을 개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각 지역교육청에 학생선수고충처리센터를 두고 학교 운동부 관련 제보를 받아온 도교육청은 ‘신고센터 앱’을 통해 스포츠 미투 신고자의 익명성을 보장하고 신속한 후속 조치를 나선다는 계획이다.

앱은 운동부 내 코치ㆍ선배 등으로부터의 ▲폭력 ▲성폭력 ▲대회출전비리 ▲금품ㆍ향응 수수 등을 구분해 제보할 수 있도록 제작되며 민간인이 참여하는 모니터링단도 함께 꾸려져 신고 사안을 객관적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한다.

이 교육감은 “이번에 개발할 신고센터 앱에는 학생선수는 물론 지도자, 학부모 등 누구나 신고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가급적 빠른 시일 내 신고센터 앱 제작을 완료하고 운영을 시작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기도는 도내 직장운동부를 대상으로 성범죄 관련 전수조사에 나선다.

도는 이날 ‘경기도 체육단체 성폭력 근절 방지대책’을 발표하고 오는 2월부터 폭행ㆍ협박ㆍ성폭력ㆍ부당행위 등 스포츠계 피해사례 조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도는 실제 인권침해 행위가 적발될 경우 경기도체육회 등을 통해 엄중 대처, 사고 재발을 막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성폭력 예방교육 확대, 선수선발 권한 분산 등도 실시해 사고 발생을 근본적으로 차단하겠다는 구상이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형식적인 조사가 되지 않도록 하나부터 열까지 세심하게 따져가며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연우ㆍ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