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 개최…“대통령ㆍ정부,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약속 살펴야”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 개최…“대통령ㆍ정부,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약속 살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 개최…“대통령ㆍ정부,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약속 살펴야”

비정규직 철폐와 ‘위험의 외주화’ 금지, 태안화력 비정규직 노동자 고(故) 김용균씨 사망사고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19일 서울 도심에서 열렸다.

이날 민주노총은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1만명(주최 측 추산)이 참가한 가운데 ‘태안화력 청년 비정규직 노동자 고 김용균 투쟁승리 전국노동자대회’를 열어 비정규직 노동자 안전 확보 대책을 정부에 요구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사고를 예방하려면 설비의 문제인지, 제도의 문제인지, 사람의 문제인지 철저히 진상을 규명해 근본적 예방대책을 수립하고 필요한 조치를 해야 한다”며 “있는 제도조차 지키지 않은 경우 엄중한 처벌을 내려 경종을 울려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끊임없이 되풀이되는 ‘위험의 외주화’ 문제는 산업안전보건법 전부개정만으로는 풀 수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는 공공부문 비정규직부터 정규직으로 전환하겠다는 약속을 철저히 살피고 계획을 점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준식 공공운수노조 위원장은 “안전설비를 보강하면 되지 왜 직접고용을 주장하느냐는 사람들이 있다”며 “2017년 11월에도 태안화력발전소에서 노동자 한 분이 돌아가셨고 안전 보강을 위한 강제이행이 이뤄졌지만 이번에도 김용균 씨의 죽음을 막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상윤 노동건강연대 공동대표는 “정부가 할 일을 하지 않아 생긴 세월호 사고와 달리 김용균 씨의 죽음은 정부가 공공부문 외주화와 비정규직 문제 방관으로 사고에 적극 가담한 셈”이라며 “김씨 유가족을 지켜 주고, 시민들이 안전하고 윤리적인 작업 환경에서 만들어진 생산물을 소비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들어 달라”고 호소했다.

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