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 "난 마마보이…최근 父에 '사랑한다' 말해"  
유아인 "난 마마보이…최근 父에 '사랑한다' 말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1 '도올아인 오방간다' 방송 캡처. KBS
KBS1 '도올아인 오방간다' 방송 캡처. KBS

배우 유아인이 부모님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1 '도올아인 오방간다'에서는 유아인이 자신을 '마마보이'라고 칭했다.

유아인은 "민망하지만 저는 마마보이다. 자기 고백을 통해 여러분들께 공감을 얻어가는 시간을 가져보면 어떨까 싶어서 고백을 해봤다. 사실 지금은 아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17살에 서울에 상경해서 배우생활을 했다. 그러다보니 나만 알고 내 살길만 찾아서 살고 세상에서 내 자리를 만들겠다고 그렇게 살아가고 있지만 제 마음은 여전히 마마보이다"고 털어놨다.

이어 "항상 엄마가 좋아, 아빠가 좋아. 저는 한번도 아빠라고 대답한 적이 없었다. 왜냐면 어머니랑 더 많은 시간을 보냈다. 살림을 맡아 하시는 어머니와 함께 있으면서 해주는 밥을 먹고 아빠 욕 하면 저도 같이 거들고. 자연스럽게 엄마 편이 됐다. 엄마만 힘든 사람인 줄 알았다"고 했다.

유아인은 "처음으로 아버지께 전화를 드려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사랑한다는 말씀을 드렸다. 어른이 된 이후로 처음이었다. 부끄러웠다"고 말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