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정재영 "김남길, 촬영 중 매일 108배"
'컬투쇼' 정재영 "김남길, 촬영 중 매일 108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정재영과 엄지원이 영화 '기묘한 가족'에 대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배우 정재영과 엄지원이 영화 '기묘한 가족'에 대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컬투쇼' 정재영과 엄지원이 영화 '기묘한 가족'에 대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21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컬투쇼')에서는 배우 정재영과 엄지원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엄지원은 "충청북도 보은에서 두달 정도 합숙 생활을 했다. 가족처럼 잘 지냈으며, 생일 파티도 하는 등 즐겁게 보냈다"고 말했다.

이에 김태균은 "2달간 합숙하며 영화 '기묘한 가족'을 촬영했다고 들었다. 그 정도로 생활하면 지역 주민들과도 친해질 것 같다"고 말하자, 정재영은 "우리보다 김남길이 스님들과 가장 많이 친해졌다"고 답했다.

이어 정재영은 "김남길이 영화 촬영하며 매일 108배를 하더라. 내가 이유를 물어봤는데 알려주지 않았다. 힘들었던 게 있었나"라고 말했다. 이에 엄지원은 "김남길이 매일 절에 가니까 절에서 성도증까지 줬다"고 덧붙였다.

정재영은 "주지스님이 절에서 김장하는 행사에 김남길을 초대할 정도로 친해졌더라"라며 "우리는 초대 못 받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정재영과 엄지원이 출연하는 영화 '기묘한 가족'은 다음달 14일 개봉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